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5·18 생일날 아빠 잃은 女, 대통령과 눈물의 포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영상] 5·18 생일날 아빠 잃은 女, 대통령과 눈물의 포옹

    뉴스듣기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선친 그리는 편지 낭독에 대통령 눈시울 훔쳐



    "철 없던 때에는 이런 생각도 했습니다. 제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어머니 아버지는 지금까지 행복하게 살고 계실텐데…"

    1980년 5월 18일, 그날 광주에서 태어난 김소형(37)씨는 태어나자마자 아버지를 잃었다. 전남 완도 수협에서 근무하다 딸이 태어났다는 소식에 들뜬 마음으로 광주로 왔다가 아버지가 계엄군의 의해 목숨을 잃은 것이다.

    해마다 슬픈 생일을 맞이하고 있는 김씨는 18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행사에 참석해 아버지와 희생자들을 기리는 편지를 낭독하면서 한없이 서럽게 울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5·18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연설 때부터 이미 눈시울이 붉어진 유족들은 김씨의 편지 낭독에 기어코 울컥하고야 말았다. 장내 곳곳은 금세 울음바다가 됐다.

    문 대통령도 김씨를 애잔한 눈빛으로 바라보다가 끝내 눈물을 훔쳤다.

    아버지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편지 낭독을 마치고 단상에서 내려온 김씨를 향해 문 대통령은 큰 걸음으로 성큼 다가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추모사를 하다 눈물을 흘린 한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김씨는 이런 사실을 모르고 퇴장하려다 행사요원에 의해 뒤를 돌아봤고, 문 대통령은 두 팔을 벌려 김씨를 마치 어버이처럼 따뜻이 감싸 안았다. 김씨는 한동안 문 대통령의 어깨에서 흐느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유족들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손을 맞잡고 큰 목소리로 제창했으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키겠다"고 밝혀 여러 차례 박수 갈채를 받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