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 단일화 압박에 "나는 여전히 개혁보수를 꿈꾼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유승민, 단일화 압박에 "나는 여전히 개혁보수를 꿈꾼다"

    뉴스듣기

    SNS에 자필글 게시…"끝까지 간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는 1일 "끝까지 간다"는 제목의 자필글을 통해 단일화 없는 독자완주 뜻을 거듭 분명하게 밝혔다. 바른정당 단일화 추진파가 같은 날 집단탈당 등 단체행동을 시사하며 압박을 이어간 데 대한 답으로 풀이된다.

    유 후보는 이날 유세 일정을 마치고 국회로 돌아와 의원실에 머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같은 제목의 자필글 사진을 올렸다. 그는 "후보 단일화를 하라 한다. 대통령 후보에서 내려오라고 한다"며 당내 단일화파의 요구로 운을 뗀 뒤 "나는 다시 묻는다. 나는, 우리는 정치를 왜 하는가"라며 글을 이어갔다.

    유 후보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함 속에서 서른 세 명 동료 의원들이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며 "그렇게 개혁보수, 바른정당이 태어났다"고 했다. 이어 "불과 몇 달 지나지 않아 버리고 떠나온 그 길을 기웃거린다. 그 길로 다시 돌아가자고도 한다"고 덧붙였다.

    유 후보는 "보수는 지키는 사람들"이라며 "원칙을 지키고, 헌법을 지키고, 국가를 지키고, 명예를 지킨다. 한 번 품은 뜻은 소신을 갖고 지킨다"고 밝혔다. 또 "보수라고 변하지 않는 게 아니다. 무조건 지키기만 하는 것도 아니며, 기득권을 지키는 건 더더욱 아니다. 어떤 때는 진보 세력보다 더 과감히 변화하고 개혁해야 지킬 수 있을 때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이 바로 그 때라고,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나는 믿는다"며 "몇 달 해보고 실망할거라면 애초에 길을 나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독자완주를 고수하는 이유를 상세하게 서술하고, 뜻을 굽힐 의사가 없음을 못박은 셈이다.

    유 후보는 "꿈이 죽어버린 시대에 나, 유승민은, 우리 개혁 보수는 여전히 꿈을 꾼다. 따뜻하고 정의로운 보수, 공동체를 지키고 살리는 보수를"이라며 "시작은 언제나 작고 미미하다. 그러나 그 길이 옳은 한, 끝은 창대하리라. 이것이 왜 정치를 하는가에 대한 나의 답이다. 나 유승민은 끝까지 간다"고 글을 맺었다.

    ▲다음은 유 후보의 자필글 전문.

    '끝까지 간다'

    후보 단일화를 하라 한다. 대통령 후보에서 내려오라고 한다.

    나는 다시 묻는다. 나는, 우리는 왜 정치를 하는가? 보수란 무엇인가?

    몹시도 춥던 지난 1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불확실함 속에서 서른 세 명 동료 의원들이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 보수가 새로 태어나겠다고 천명했다. 그렇게 개혁 보수, 바른정당이 태어났다.

    그런데 불과 몇 달 지나지 않아 버리고 떠나온 그 길을 기웃거린다. 그 길로 다시 돌아가자고도 한다.

    보수는 지키는 사람들이다. 원칙을 지키고 헌법을 지키고 국가를 지키고 명예를 지킨다. 한 번 품은 뜻은 소신을 갖고 지킨다.

    우리가 가겠다고 나선 개혁 보수의 길은 애초부터 외롭고 힘든 길이었다.

    시대는 끊임 없이 너는 어느 편이냐 묻고 지역주의와 수구 세력도 만만치않게 남아 있다.

    이런 마당에 우리가 천명한 개혁 보수는, 어쩌면 우리 편이라고는 없는, 지도에도 없는 길이다.

    그럼에도 그 길을 선택한 것은 쉬워서가 아니라, 유리해서가 아니라 진정으로 보수가 사는 길이고 대한민국이라는 공통체를 지키는 길이라 믿기 때문이다.

    보수라고 변하지 않는 게 아니다. 무조건 지키기만 하는 것도 아니며 기득권을 지키는 건 더더욱 아니다. 어떤 때는 진보 세력보다 더 과감히 변화하고 개혁해야 지킬 수 있을 때가 있다.

    지금이 바로 그 때라고, 보수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달라질 수 있다고 나는 믿는다.

    어렵고 힘들다. 그리고 외롭다. 그러나 실망하지 않는다. 몇 달 해보고 실망할거라면 애초에 길을 나서지 않았다. 우리는 뜻을 품었고 그 뜻이 옳다고 믿는다.

    꿈이 죽어버린 시대에 나, 유승민은, 우리 개혁 보수는 여전히 꿈을 꾼다. 따뜻하고 정의로운 보수, 공동체를 지키고 살리는 보수를!

    시작은 언제나 작고 미미하다. 그러나 그 길이 옳은 한, 끝은 창대하리라. 이것이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에 대한 나의 답이다.

    나 유승민은 끝까지 간다!!

    2017년 5월 1일 유승민 씀.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