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학분쟁조정위, 조선대 관련 특별소위 구성키로(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사학분쟁조정위, 조선대 관련 특별소위 구성키로(종합)

    뉴스듣기

    사분위
    사학분쟁조정위원회가 조선대학교 등의 정상화 방안에 대해 비공식 회의를 열어 위원들간의 이견 조정을 시도했으나 성과 없이 끝나 이들 대학의 이사회 공백 사태가 길어지게 됐다.

    위원회는 23일 오후 2시부터 워크숍을 갖고 밤 9시쯤까지 난상토론을 벌였으나 조선대 등의 정이사 선임방안과 관련한 위원들간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교육부 관계자까지 참석한 23일 워크숍에서는 정이사에 전 경영진을 포함시킬 것인지를 두고 완전히 배제해야한다는 의견과 일부 포함시켜야한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위원들은 그러나 2개의 특별소위원회를 구성해 조선대와 상지대, 세종대, 광운대의 정이사 선임방안을 집중 논의하자는데 의견을 모으고 다음 달 14일 전체회의에서 특위 구성을 공식 의결하기로 했다.

    2개의 특위는 분쟁조정위원 5명씩이 참여해 각각 두 개 대학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정이사 선임과 관련한 이견을 조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학분쟁조정위원회의 이런 움직임에 따라 조선대 등의 정상화 방안 심의와 의결은 다시 다음 달 14일 이후로 미뤄지게 돼 이들 대학의 ''이사 부존재''상태가 앞으로도 한동안 해소되지 못하게 됐다.

    이 때문에 정이사 선임이 지연되고 있는 대학들의 학사일정 차질이 가시화되고 있다.

    조선대 전호종 총장은 2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재 28명의 신임교수 공채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다음 달 20일쯤부터는 신임 교수들이 강의 준비에 들어가야해 적어도 그 일주일 전에는 이사회의 채용결정이 내려져야하지만 이사회 공백으로 난감한 처지"라고 말했다.

    전 총장은 또 "대학 지원생의 자연감소 추세에 따른 학과 통폐합 작업도 시급하지만 이사 부존재 사태로 손을 대지 못하고 있고, 최근 발표한 조선대 발전계획에 따른 후속조치들도 전반적으로 제동이 걸려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전 총장은 "임기가 끝난 이사들의 긴급사무 처리권 발동을 검토하고 있다"며 "학생들의 피해가 없도록 교육부와 상의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