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통합의 시대 열겠다"…반문.비문연대는 적폐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문재인 "통합의 시대 열겠다"…반문.비문연대는 적폐연대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된 문재인 후보는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경선결과 발표 직후 가진 후보 수락연설에서 "분열의 시대와 단호히 결별하고 정의로운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승자와 패자는 없다"며 "승자가 있다면 그건 바로, 촛불을 밝혔던 우리 국민들이다. 국민주권시대를 요구하는 온 국민의 승리다"라고 강조했다.

    ## 통합으로 국민대통령시대 열겠다

    문재인 후보 수락 연설은 적폐청산이 아닌 국민통합으로 시작됐다. 분열과 갈등의 시대는 끝나야 한다며 "좌우를 나누고 보수-진보를 나누는 분열의 이분법은 이제 쓰레기통으로 보내야 한다"며 국민통합을 일성으로 외쳤다.

    문 후보가 강조한 통합은 정의로운 통합이었다. 분열의 시대와 단호히 결별하고 정의로운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통합의 방법으로는 '연대와 협력'을 제시했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지는 미래상은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정상적인 나라였다.

    문 후보는 최근 정치권에서 다시 꿈틀대는 반문연대, 비문연대에 대해서는 단호히 선을 그었다. '정권교체를 겁내고, 문재인을 두려워하는 적폐연대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하나도 두렵지 않다. 저와 우리당의 뒤에는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이 있다"는 말로 자신이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 투영된 국민 후보임을 강조했다.

    ## 안희정 이재명은 미래의 지도자...영원한 정치적 동지로 남기를

    문재인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치열하게 맞붙었던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최성 고양시장에 대해서는 화합과 화해, 포용의 손길을 내밀었다. 그는 "이번에 우리당은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경선을 했다"며 경쟁했던 세 사람의 공으로 돌린 뒤 한 사람씩 이름을 부르면서 장점을 열거했다.

    안희정 지사로부터는 당당하게 소신을 주장하고 평가받는 참된 정치인의 자세를 보았다고 했고, 우리 정치를 한 단계 바꿔보겠다는 발상의 전환이 담대했다고 추켜세웠다. 이재명 시장에 대해서는 뜨거운 열정, 패기와 치열함을 배웠다고 했고, 낮은 득표에도 불구하고 경선을 완주한 최성 시장에 대해서는 도전정신이 아름다웠다고 했다.

    문 후보는 특히 세 사람이 "저의 영원한 정치적 동지로 남기를 소망한다"고 말해 향후 대선 본선과 집권했을시 중요한 국정운영의 파트너로 삼겠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세 사람의 정치적 미래에 대해서도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미래의 지도자로 더 커갈 수 있게 함께 하겠다"고 했다.

    이어 자신이 아닌 다른 후보를 지지한 국회의원과 당원, 선거인단에게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을 호소했다. 그는 "그동안 어느 캠프에 있었든 누구를 지지했든 이제부터 우리는 하나"라며 "우리가 함께 하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적극적인 상대후보, 지지자 끌어안기에 나섰다.

    ## 국민에 대한 세가지 약속

    문재인 후보는 자신이 이 순간부터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라면서 "국민의 열망과 당의 열망을 모두 끌어안고 해야 할 모든 노력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서 국민들에게 세 가지를 약속했다.

    우선, 경제와 안보라는 무너진 두 기둥을 기필코 바로 세우겠다며 "이것이 진짜 경제다, 진짜 안보다. 피부로 느끼고 눈에 보이게 성과를 보여드리겠다.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불공정과 부정부패, 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겠다는 의지도 확실히 밝혔다. 그러면서도 "누구를 배제하고 배척하다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적폐는 모든 법적 절차에 따라 청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연대와 협력으로 통합의 새로운 질서를 세우겠다고도 했는데 적폐를 청산한 자리에 상식과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문 후보는 마지막으로 자신이 추구하는 대통령상을 지역통합, 세대통합, 일자리 통합 대통령으로 압축해 제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