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주한 일 대사, 4일 한국으로 복귀

    뉴스듣기

    "차기 정권 탄생에 대비하기 위한 결정"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부산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지난 1월 9일 본국으로 일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가 4일 한국으로 복귀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은 3일 오후 외무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주한 일본 대사의 귀임 소식을 알렸다.

    기시다 외상은 "한국의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과 구속에 따라 다음 달 9일 대선이 예정돼 있다"며 "대선 관련 정보 수집과 차기 정권의 탄생에 대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그동안 (한국의)현 정권에 대해 외교적으로 강하게 항의했지만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면서 "앞으로도 위안부(소녀)상 문제, 위안부 합의를 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해 나간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