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우택 "당 차원의 헌재 압박은 부적절…탄핵심판 승복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정우택 "당 차원의 헌재 압박은 부적절…탄핵심판 승복해야"

    뉴스듣기

    "자유한국당, 헌정질서 유지·국민통합으로 나아가야"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6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을 앞두고 탄핵 기각을 당론으로 정하자는 일부 의원들의 제안과 관련해 "특정 결론을 못박고 헌재를 압박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헌재에 모든 결정을 맡기고 헌정질서 유지와 국민 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당 지도부와 대선 주자들은 탄핵 기각시 의원직 총사퇴와 불복종 운동 운운하며 헌재를 압박하고 있다"며 "말로는 헌정질서를 수호한다며 행동은 헌법무시, 반 헌법적 작태"라고 비난했다.

    이어 "당내 구성원들 사이에서도 탄핵 사태에 대한 각자 생각이 다를 수 있다"면서도 "정당 차원에서 특정 결론을 미리 내리고 헌재를 협박하고 대중을 선동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

    정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나아갈 길은 헌정질서 유지와 국민 통합"이라며 "국민과 역사 앞에 엄숙한 자세로 옷깃을 여미며 탄핵심판에 승복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도 "엄중한 상황 속에서 정치인으로 집회에 참여하는 건 정치적 소신과 자유일 수 있지만 자신에게 유리한 것을 찾는 것이 우선시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인 위원장은 "탄핵 결과가 어떻든 정치권은 대한민국이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기반을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며 "모든 정치인들의 언행이 여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결정이 어떻게 나오든 대한민국이 나아갈 방향을 고민하겠다"며 "앞으로 일주일 동안 우리 자유한국당이 가져야 할 각오"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