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원, 헌재 탄핵심판 동향 사찰 의혹" 보도 파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국정원, 헌재 탄핵심판 동향 사찰 의혹" 보도 파문

    뉴스듣기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 전면 부인…야권 "국회 정보위 소집, 진상규명" 촉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국가정보원이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관련 동향을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SBS 8뉴스는 지난 4일 국정원이 박 대통령 탄핵심판을 진행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정보를 수집해온 사실을 전직 국정원 고위 간부가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을 폭로한 A씨는 과거 오랫동안 사법부 정보 수집을 담당했던 국정원 4급 간부다.

    A씨는 지난해 말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논란이 된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의혹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헌재에 대한 불법사찰은 올해 초부터 진행됐다.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헌재로 넘어간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다.

    A씨는 헌재와 법조 관계자들을 만나 탄핵에 대한 재판관들의 견해를 파악하고 인용과 기각 여부를 추정해 상부에 보고했다고 SBS는 보도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사찰 의혹을 제기한 A씨는 헌재 사찰에 대한 지시를 이례적으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친분이 있는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했다는 내부 직원의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헌재 관계자는 국정원이 정보활동을 벌였더라도 심리에 영향을 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야권에서는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들이 터져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 탄핵 심판 중인 시점에 국정원이 독립적 헌법기관인 헌재를 불법 사찰했다니, 대명천지에 이 무슨 소리인가"라며 개탄한 뒤 "그것도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지인인 국정원 고위 간부가 직접 지시한 일이라니, 청와대가 국정원을 사주해 헌재의 탄핵심판 동향을 살핀 것이 분명하다"고 비난했다.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국정원의 불법사찰이 사실이라면 이는 대한민국의 법과 질서를 무참히 짓밟은 '국가 파괴'사건"이라며 "국정원은 더 이상 국가와 국민을 지키는 정부기관일 수 없고 국정농단 세력의 사설 흥신소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국정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리를 진행 중인 헌재를 불법 사찰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관련 사안을 다루기 위한 국회 정보위원회 소집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국정원은 이런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전면 부인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