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국정농단 세력 복귀 우려"…2월 중 탄핵 결정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이재명 "국정농단 세력 복귀 우려"…2월 중 탄핵 결정 촉구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기득권 국정농단 세력의 복귀 시도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2월 중 탄핵 결정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7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총리의 태도나 새누리당의 태도, 탄핵 반대집회 등 여러 가지 상황들을 보면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윤창원 기자)
    이 시장은 이어 "특검이 압수수색을 거부한 세력에 대해 명백하게 책임을 묻고 공무집행 방해로 처벌해야한다"며 “원칙으로 광장으로 민주주의 본산으로 돌아가야 한다. 국민과 헌법재판소, 정치권 등이 함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또 "탄핵 결정은 국민의 뜻이고 헌법 재판소 재판관 의무"라며 "조속하게 혼란을 극복하고 국민들이 나라의 주인으로 대접받는 민주공화국이 되기 위해서 헌법재판소의 2월 중 조속한 탄핵결정을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광장의 국민은 헌재가 탄핵을 기각하지 않을까 계속 마음을 졸이고 있다"며 "정치권은 탄핵이 완성되기도 전에 탄핵이 다 된 것인 양 방심하고 광장을 떠나버린 것 아닌지, 탄핵을 완성하지 못한다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통령은 헌법이 규정한 '법치와 준법의 상징적 존재'에서 멀어진 것이 분명하다"며 "헌재가 새로운 나라로 나아가는 길에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이 시장이 이날 긴급회견을 자처한 것은 헌재가 증인신문을 마치고 추가 증인채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신속한 탄핵 절차를 압박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또 대연정을 제시하며 중도층 공략하는 등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와의 선명성 경쟁을 벌이고 자신의 지지율을 이끈 촛불민심을 대변하려는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