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 "안종범 말은 VIP 의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 "안종범 말은 VIP 의중"

    뉴스듣기

    정현식 "靑, K스포츠재단 지원·지시…최순실은 '가이드라인' 주는 여성"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기일인 7일 오전 정현식 전 K스포츠 사무총장이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심판정에 입정해 있다. 박종민기자
    정현식 전 K스포츠재단 사무총장이 박근혜 대통령 의중에 따라 재단 사업이 진행된 것으로 생각했다고 증언했다.

    정씨는 7일 박 대통령 탄핵심판 11차 변론에 증인으로 나와 “안종범 전 수석이 이야기할 때는 VIP 의중이 있는 거 아닌지 생각했다”고 ‘윗선’을 지목했다.

    그는 “최씨라고 하지 않고 가이드라인을 주는 여자분(최씨)이 있는데, 윗분(박 대통령)과 의도가 같은지 확인해야겠다고 안 전 수석에게 묻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정씨는 재단 채용 면접 때 선글라스를 쓴 최씨가 별도의 방에서 직접 면접을 봤고, 처음 감사직을 맡게 됐을 땐 안 전 수석으로부터 축하 전화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재단 운영은 물론 연봉 결정, 직원 채용 등에 대해서도 최씨의 ‘재가’가 있어야 했다는 게 정씨의 말이다.

    정씨는 “최씨가 지시를 하면 안 전 수석에게서 같은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정씨는 “청와대가 K스포츠재단을 지원하고 지시한 것으로 이해했다”고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