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문수 "박 대통령 사익 안 취해…탄핵 기각돼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문수 "박 대통령 사익 안 취해…탄핵 기각돼야"

    뉴스듣기

    출마선언 앞두고 '애국 보수' 여론에 호소하는 듯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의 탄핵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의 잠재적 대권주자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대통령은 대선 공약대로 문화융성과 스포츠 진흥을 위해 미르‧K스포츠 재단을 설립했다"며 "그것은 헌법의 기본이념과 자유민주주의를 뿌리내리기 위한 정당한 통치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국회 탄핵안 처리 뒤 2개월이 넘은 시점에서 '탄핵 반대' 입장을 밝히는 이유에 대해 "특검의 수사 발표나 헌법재판소의 동영상을 본 결과 박 대통령이 사적인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의 언론보도가 상당부분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고도 했다.

    김 전 지사는 박 대통령에게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기 위한 통치행위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며 "당당하게 탄핵재판에 대응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탄핵에 반대하는 김 전 지사의 근거나 시점은 설득력이 약해 보인다.

    우선 김 전 지사는 박 대통령 탄핵 사유 중 하나인 '사상의 자유 침해'에 대해 "(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전시회에 박 대통령 누드화가 버젓이 전시되었다는 사실이 명백히 입증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표 의원이 관여된 그림 전시는 국회 탄핵 처리 이후에 벌어진 일이다.

    이제야 탄핵을 문제 삼는 이유도 최근 들어 이른바 '태극기 집회'의 성황,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인기 등 보수결집 양상이 뚜렷한 시점인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보수결집 분위기를 등에 업고 새누리당 대권주자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포석이 깔려 있다는 얘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