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당 강연재, 촛불집회 시민이 구태국민? 또 물의

뉴스듣기


사회 일반

    국민의당 강연재, 촛불집회 시민이 구태국민? 또 물의

    뉴스듣기

    "광화문 광장도 잠정 휴업 할때 된듯…합리적 이성 찾기 어려워"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사진=강연재 부대변인 SNS캡처)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이 21일 열린 13차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을 두고 "구태국민이 새로운 시대를 못연다"고 말해 도마 위에 올랐다.

    강 부대변인은 22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촛불집회에)'이석기 석방'이 이 나오고 '문창극 연설'이 나오는 걸 보니, 광화문 광장도 잠정 휴업을 할 때가 된듯"이라며 "박정희 아님 노무현, 박근혜 아님 문재인. 좌 아니면 우. 도무지 합리적인 이성이란 걸 찾아보기 어렵다. 구태국민이 새로운 시대 못열어"라고 적었다.

    강 부대변인은 촛불집회와 태극기집회가 본질에서 벗어나 이념대립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같은 발언은 촛불집회 폄하로 비춰지면서 논란이 일기 시작했다.

    해당 글은 빠르게 공유되며 퍼져나갔고, SNS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강 부대변인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이 글을 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23일 트위터에 "제2의 김진태가 나타났나"라며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같은 생각인지 묻고싶다. 국민의당 생각이 아니면 즉시 혼내주고 당직을 박탈하라! 본인은 얼른 사과하고!"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누리꾼 'tot***'는 "구태국민에게 표 구걸하는 구태 정치인이 무슨 자격으로 구태 국민 운운하는지. 자기는 지성인이라고 생각되고 국민 수준이 떨어져 자기 눈 아래로 보이는 모양이지"라고 일침을 날렸다.

    또 'age***'는 "대변인보다 부대변인이 이렇게 시끄러운 적은 처음이다. 그것도 벌써 3번이나 구설수에 휘말릴 정도면 부대변인으로서의 자질을 의심해 볼만도 한데…"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ut***' 등 일부 누리꾼들은 "이석기 석방하자고 한 자들한테 한 소린데 뭐가 문제지. 그럼 다른 사람들은 지금 이석기 찬성하는 사람인가"고 강 부대변인을 옹호하기도 했다.

    한편, 강 부대변인은 작년 12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지령받은 좀비"라 일컬으며 비난한 글을 트위터에 올려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당시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지거리"라며 "사실판단 못하고 지령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러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라고 쓴 뒤 논란이 불거지자 삭제했다.

    (사진=강연재 부대변인 SNS캡처)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