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혹만 더 키운 반기문측 '박연차 23만불' 해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의혹만 더 키운 반기문측 '박연차 23만불' 해명

    뉴스듣기

    일부 주장 사실로…"반기문, 만찬시작 1시간 전쯤 도착"

    23만불을 주고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진=자료사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은 23일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미화 23만 달러를 뇌물로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의혹 제기의 핵심 내용인 두 사람의 '외교공관 만찬 1시간 전 도착' 부분의 알리바이를 입증하는 데 주력했지만, 반 전 총장의 경우 '1시간 전 도착'이 오히려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 전 총장의 법률 대리인인 새누리당 박민식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근거 없는 비방과 왜곡에서 벗어나 오로지 사실에 입각해 평가받고자 한다. 의혹은 100%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사저널 1419호>를 문제 삼았다. 기사 내용 중 ▲2005년 5월 3일 만찬 1시간 전 도착 ▲외교공관 집무실에서 潘-朴 회동 ▲20만 달러 담긴 쇼핑백 전달 등의 3가지 사항을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했다.

    박 전 의원은 각 대목을 상세히 설명하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일단 '1시간 전 도착'이 도마에 올랐다. 당시 일정을 보면 니엔 전 베트남 외교장관과의 한남동 외교공관 만찬 예정 시각은 오후 7시였는데, 반 전 총장은 오후 5시부터 광화문에서 열린 회의가 늦게 끝나 오후 6시까지 도착하는 것은 불가능했다고 지적했다.

    박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의 도착 시간에 대해 "빨라도 6시 40분~50분쯤"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당일 만찬은 상당히 늦게 시작해 7시 40분에 시작해 9시에 마쳤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같은 설명을 만찬 예정 시간인 7시가 아닌, 실제 시작 시간 7시 40분을 기준으로 적용하면 '만찬 전 1시간 전 도착' 주장은 부정되는 것이 아니라 거꾸로 입증되는 셈이다.

    <시사저널>도 박 회장과 가까운 지인의 증언을 토대로 "베트남 외교장관 일행 환영 만찬이 열리기 한 시간 전 쯤 박 회장이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에 먼저 도착했다. 그리고 반 장관 사무실에서 20만 달러(약 2억4000만원)가 담긴 쇼핑백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예정 일정이 아닌 실제 만찬 시간을 기준으로 '1시간 전'을 적시했다.

    박 전 의원은 박 회장의 알리바이와 관련해선 당시 만찬 현장, 만찬 직전 '칵테일 건배' 등을 촬영한 2장의 사진을 추가 증거로 제시했다. 야외에서 촬영된 칵테일 사진에 일몰 장면이 담겨 있는데 5월 3일 기준으로 7시 20분쯤으로 추론된다고 했다.

    박 전 의원은 7시 40분 이후 진행된 만찬장에 박 회장이 촬영된 반면, 20분 전인 야외 사진에 등장하지 않는 점에 착안, 그의 외교공관 도착 시간에 대해 '7시 20분 이후'라고 주장했다.

    '뇌물 수수' 의혹을 반증하기 위해 반 전 총장의 일기장도 공개됐다. 박 전 의원은 당일 일기 내용을 손에 들고, 박 회장 관련 대목을 낭독했다.

    일기장에는 "베트남 니엔 장관이 방한해 만찬을 주최했다. 손님 중 베트남 명예 총영사로 근무하는 사업가인 (빈 공간) 회장을 초청했는데, 이 분은 대통령의 후원자라 그런지 태도 불손하기 짝이 없어 공식 만찬에서 폭탄주 강권하고 또한 혼자 큰 소리 떠드는 등 분위기 망쳐 이런 사람들이 대통령과 가깝다고 돌아다니니 큰 누가 될 것이 틀림없다"고 적혀 있다.

    박 전 의원이 하필 박 회장 이름 대목이 공란으로 돼 있는 이유에 대해 "반 전 총장이 박 회장을 몰랐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박 회장을 '불손하다'고 지적한 부분을 지목하며, "이렇게 비판한 사람으로부터 뇌물을 받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도 했다.

    뇌물죄가 성립하기 위한 ‘대가’ 관련 내용이 존재하지 않으며, 당시 외교공관에 집무실이 존재하지 않았다는 점도 의혹 제기의 반박 근거로 제시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