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영태, 주진우 기자 통해 "전 괜찮습니다"

뉴스듣기


문화 일반

    고영태, 주진우 기자 통해 "전 괜찮습니다"

    뉴스듣기
    (사진=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페이지 화면 갈무리)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잠적한 고영태 씨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진우 기자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고영태 태국 잠적설에 이어 사망설까지 나왔네요"라며 "고영태 씨의 안위를 걱정하는 분이 많다고 하자, 비상연락망을 통해 고영태 씨의 연락이 왔습니다"라고 적었다.

    고 씨는 주 기자를 통해 아래와 같이 전해 왔다.

    "저를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해 연락드립니다. 전 괜찮습니다. 지금은 상처난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 무엇이든 해야지요."

    주 기자는 "'무사하시지요?' '무사하십니까?' 언제부터인지 저와 고영태 씨와의 대화는 이렇게 시작됐습니다"라며 "주위를 서성이는 사람들 때문에 고 씨는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변위협 때문에 정상적인 생활도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또, 악의적 보도로 인해 가족과 지인들의 상처가 컸다고 합니다"라며 "그래서 고 씨와 가족들은 지금 일체의 언론 보도를 접하지 않는 상태라고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을 폭로해 온 고 씨는 최근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사망설까지 나돌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