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육영재단 제보자 "협박 전화에 시달려…신변에 위협"

뉴스듣기


법조

    육영재단 제보자 "협박 전화에 시달려…신변에 위협"

    뉴스듣기

    육영재단 강탈사건에 박 대통령과 최순실 부부 개입 의혹 폭로자

     

    2007년 발생한 육영재단 강탈사건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부부 개입 의혹을 폭로했던 제보자가 협박전화와 괴문자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영재단 사건을 꾸준히 쫓아온 신동욱 씨는 15일 "(CBS노컷뉴스를 통해 양심고백을 한) B 씨가 협박 문자와 전화로 힘들어 하고 있다"며 "신변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의 제부인 신 씨는 육영재단 폭력사태 당시 육영재단에서 감사실장으로 일했으며, B 씨와도 종종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다. CBS노컷뉴스 인터뷰 이후 B 씨는 언론 접촉을 기피하고 있다.

    B 씨는 일부 전화번호가 찍힌 협박문자도 받지만 '발신자 제한'의 문자와 전화도 받고 있다고 한다.

    신 씨는 "B 씨가 새벽에 걸려온 협박전화에 잠이 깨서 확인해보면 '발신자 제한'으로 걸려오는 경우가 있다"며 "이런 경우가 사람을 더욱 섬뜩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B 씨는 불안감에 화장실도 다른 사람과 동행할 정도라고 한다.

    그는 이런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이유는 B 씨의 신변에 이상이 생길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철 씨 등 '박 대통령 5촌 살인 사건' 피해자 뿐아니라 박씨의 보디가드였던 황모씨를 비롯해 최근에는 육영재단에서 일했던 박지만 회장의 비서인 주모씨 등 육영재단 폭력사태와 관련을 맺은 사람들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잇달아 숨지고 있기 때문이다.

    육영재단 폭력 사태에 개입한 '7인 회의'의 일원인 황 모 씨도 최근 B 씨에게 전화를 걸어 "지난 일인데 더이상 떠들고 다니지 말라"며 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검팀은 최 씨 일가의 재산형성이 육영재단 등을 통해 이뤄졌는지와 강탈사건에 최순실씨와 전 남편인 정윤회 씨가 개입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