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당 충북도당 당원대회…'안철수, 천정배' 대선 출정식 방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국민의당 충북도당 당원대회…'안철수, 천정배' 대선 출정식 방불

    뉴스듣기

    차기 도당 위원장에는 신언관 현 위원장, 반기문 관련 언급도 나와

    (사진 = 김종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 탄핵정국에 조기대선이 가시화되면서 충북지역 정가도 본격 대선 분위기로 접어들고 있다.

    국민의당 충북도당이 차기 도당 위원장을 선출하고,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의 정견을 듣기위한 '국민의당 도당 2017 당원 대표자 대회'가 9일 청주의 한 컨벤션 센터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당 유력 대권 후보인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이에 맞서 대권 도전을 선언한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나란히 참석했다.

    두 대권 도전자의 역할은 인사말을 하는데 불과했지만 분위기는 대선 출정식 만큼 뜨거웠다.

    안 전 대표는 "오는 대선은 국민의당 후보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결이 될 것"이라며 "누가 후보가 되든 국민의당이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 전 대표는 "개헌을 통해 잘못된 대통령제를 바꾸고 민심을 그대로 반영할 선거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국민 혁명의 힘으로 개혁을 반드시 성공시키자"고 힘줘 말했다.

    이어 당 대표에 도전장을 던진 박지원, 문병호, 손금주, 황주홍, 김영환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며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일반 당원 ARS 투표와 대표 당원 현장 투표 결과를 합산해 선출하는 차기 도당 위원장에는 현 신언관 위원장이 다시 뽑혔다.

    대선 시계의 초침이 빨라지는 가운데, 민심의 풍향계이자 캐스팅보트로 불리는 충북의 민심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충청대망론'의 중심에선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관련한 발언들이 그의 고향에서 쏟아져 나와 눈길을 끌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언론과 만나 "반 전 총장이 정치적 입장을 정리해 국민의당 정체성을 인정하면 국민의당에 들어와 강한 경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박 전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 등 충청권과의 이른바 뉴DJP연합에 관심있다고 한 최근 발언과 관련해서는, 자신이 말할 입장이 아니라며 언급을 피했다.

    안철수 전 대표도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 "정권교체 주자는 박근혜 정부, 부패 기득권층과 연관성이 없고 개혁적이어야 한다"며 "반 전 총장이 조건에 맞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또 "반 전 총장은 정치를 하겠다고 밝히지도 않고 누구와 정치를 하겠다고 말하지도 않았다"며 "정치를 하겠다고 먼저 말하고, 어떤 정치를 누구와 하겠다는 것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