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궤변' 서석구 변호사, 과거엔 '부림사건' 무죄판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궤변' 서석구 변호사, 과거엔 '부림사건' 무죄판결

    뉴스듣기

    종편 방송에서 "당시 판결 후회" 주장…어버이연합 법률 고문도

    (사진=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 측 서석구 변호사가 '1000만 촛불민심'을 폄하해 성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서 변호사는 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친 언론과 거리로 나온 국민들을 비난하는 발언으로 입질에 오르내리고 있다.

    서 변호사는 지난 5일 탄핵 변론에서 "촛불 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다"라며 "사실상 대한민국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이는 '촛불집회로 민의가 분명히 확인된다'는 국회 측의 탄핵사유를 반박한 것이다.

    서 변호사는 6일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는 "최순실 사건을 폭로한 '남조선 언론'은 북한에서 '진리의 대변인'이라고 한다"며 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친 언론을 폄하해 논란을 키웠다.

    서 변호사는 지난 2013년 개봉한 영화 '변호인' 소재가 된 2차 부림사건 당시 재판장으로 일부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촛불집회에 모인 시민을 폄하하는 현재의 모습과 괴리감이 느껴진 탓인지 각종 포털 사이트에는 '부림사건 서석구', '서석구 부림사건' 등이 서 변호사의 연관검색어로 올라와 있다.

    부림사건은 부산 최대 공안사건으로 손꼽힌다. 지난 1981년 공안당국이 사회과학 독서모임을 하던 학생, 교사, 회사원 등 22명을 영장 없이 체포한 후 수십일 간 불법 감금하고 고문해 이중 19명을 구속한 사건이다.

    서 변호사는 당시 대구지법 단독 판사였다. 부림사건에 연루된 22명 중 3명에 대한 재판을 맡았다. 이중 2명에게 선고 유예와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당시 검찰은 이들 2명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었다.

    이후 서 변호사는 대구에서 진주로 좌천된 후 1983년 사표를 내 변호사로 개업한 이력을 갖고 있다.

    그러나 서 변호사는 지난 2014년 1월 종편 채널A '박종진의 뉴스쇼 쾌도난마'에 출영해 "좌편향 책을 많이 읽으면서 부림사건이 억울하다고 느꼈다"며 "무죄 판결은 잘못된 판단이었다. 후회한다"고 발언했다.

    서 변호사는 이 사건을 다룬 '변호인'에 대해 "정치 선동 영화는 볼 필요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 변호사는 지난 2016년 12월 21일 박근혜 대통령 측 대리인단에 합류했다.

    그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법률 고문, 한미우호증진협의회 한국 측 대표, 미래포럼 상임대표, 대한민국정체성수호포럼 공동대표 등에도 이름을 올렸다.

    영화 '변호인'의 소재가 된 '부림사건'.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