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석구 "최순실 국정농단은 남조선 언론 조작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서석구 "최순실 국정농단은 남조선 언론 조작품"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언론관 그대로 투영



    박근혜 대통령 대리인 서석구 변호사가 최순실·박근혜 게이트의 실체를 드러낸 국내 언론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평소 언론관이 그대로 투영된 것으로 보여 논란을 증폭시킬 전망이다.

    서석구 변호사. (사진=자료사진)
    서 변호사는 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언론이 최순실 씨가 국정을 농단한 것처럼 선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이 과도하게 대통령을 모욕하고 인격살인에 가까운 그런 보도로 판을 쳤다"면서 "(대통령이) 황당하게 생각하고 계신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1일 박 대통령의 기자간담회 발언 가운데 언론과 관련된 대목과 일맥상통하는 발언이다.

    박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 "여기 출입하시는 분들은 더 다른 분들보다 잘 아시니까, 정확하게 아시기도 하고 얘기도 더 많이 들으시고 이해하시는 입장에서 모든 것을 정확하게 판단을 하고 계시리라고 저는 알고 있다"면서 청와대 출입기자는 제외한 나머지 언론에 대해 비난했다.

    당시 박 대통령의 표현은 이렇다.

    "그러나 이렇게 다른 뭐랄까, 보도라든가 소문, 얘기, 어디 방송 나오는 것을 보면 너무나 많은 왜곡, 오보, 거기에다 허위가 그냥 남발이 되고 그래 갖고 종을 잡을 수가 없게, 어디서 어디까지가 사실인가, 또 보면 '그것도 사실이 아니었어', 조금 있다 보면 '아니 그것도 사실이 아니었어' 이런 식으로 가서 홍보실에서 이렇게 하다가는 한도 끝도 없겠다고 그래 갖고 청와대 홈페이지에 오보 바로 잡습니다 해 갖고 했는데 그것도 다 못 잡고, 지금 있는 것만 해도 수십 개이고, 아마 다 합하면 셀 수 없이 많을 겁니다. 그게 굉장히 혼란을 주면서 또 오해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왜곡된 것이 나오면 그걸 또 사실이라고 만들어 갖고 그걸 바탕으로 또 오보가 재생산되니까 이것은 한도 끝도 없는 그런 일이 벌어져서 참 마음이 답답하고, 무겁고 그런 심정입니다."

    박 대통령이 앞부분에서 '어디 방송'이라며 구체적 언론사를 거론하지 않은 것도 사실은 JTBC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서 변호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JTBC의 태블릿PC 보도를 언론 조작품의 대표 사례로 꼽았다.

    서 변호사는 "태블릿PC는 최순실이 아니고 'JTBC 자료모음'이라고 돼 있다"면서 "거기다가 국가기밀 서류를 집어넣어서 최순실이 국정에 관여한 것처럼 만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국내 언론을 '남조선 언론'이라고 표현하며 극도의 혐오감을 드러냈다.

    서 변호사는 "언론은 최순실 사건을 폭로한 남조선 언론은 북한에서 뭐라고 하냐"고 자문한 뒤 "정의와 진리의 대변인이라고 한다"고 자답했다.

    또 북한의 노동신문이 게이트를 폭로한 국내 언론이 정의로운 행동에 나섰다고 극찬한 것을 거론하며 저의가 의심된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탄핵 민심이 표출된 촛불 집회 보도도 언론이 선동한 것이라고 폄훼했다.

    서 변호사는 "100만 촛불 집회 당시 미국 국방부가 인공위성으로 찍어서 11만 3374명이라고 공표하지 않았냐"면서 "11만 명을 100만 명이라고 언론이 부풀린 것이다. 촛불은 민심이고 태극기 집회는 반란이냐"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 2차 변론에서 서 변호사는 "촛불집회는 김일성 주체사상을 따르는 이석기를 석방하기 위해 민주노총이 주도한 행진이며 대한민국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