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모습 드러낸 윤전추…朴에 유리한 진술 외엔 침묵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영상] 모습 드러낸 윤전추…朴에 유리한 진술 외엔 침묵

    • 2017-01-05 19:51
    뉴스듣기



    [YouTube 영상보기] [무료 구독하기] [nocutV 바로가기]


    청와대 윤전추 행정관이 5일 오후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윤전추 행정관이 '최순실 사태' 이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윤 행정관은 "최순실과 인연으로 청와대에 들어간 것이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는 "성실하게 말씀드리겠다"고만 말한 뒤 헌재 대심판정으로 향했다.

    증인 신문에서 윤 행정관은 "대통령 지시로 의상실에 옷값을 전달했다"고 밝히는 등 박 대통령에 유리한 진술을 제외하고는 입을 닫았다.

    약 4시간의 증인 신문을 마치고 대심판정을 나온 윤 행정관은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을 외면한 채 택시에 올라 헌재를 떠났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