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전추 행정관, 탄핵심판 증인 출석 "성실하게 말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윤전추 행정관, 탄핵심판 증인 출석 "성실하게 말할 것"

    뉴스듣기

    이영선 행정관은 불출석 사유서 제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최순실 씨 측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5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증인으로 출석했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된 신문을 30분쯤 앞두고 택시를 이용해 헌재로 나왔다.

    '최순실과의 인연으로 청와대에 들어갔느냐', '대통령 옷값은 누가 냈느냐'는 질문에 윤 행정관은 "성실하게 말씀드리겠다"는 답변만 밝은 표정을 유지하며 했다.

    헬스 트레이너인 윤 행정관은 최씨와의 인연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의혹과 함께 최씨, 이영선 행정관과 함께 박 대통령의 의상을 맞추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함께 증인으로 채택된 이영선 행정관은 이날 오전 헌재에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문고리 3인방' 가운데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은 사실상 잠적한 상태로, 헌재는 출석요구서를 전달하지 못한 상황이다.

    헌재는 두 사람을 오는 19일 재소환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