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내년 부산시장 후보군 부상…'인지도 경쟁 불 붙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부산

    내년 부산시장 후보군 부상…'인지도 경쟁 불 붙나'

    뉴스듣기

    서병수 재선 도전에 김세연, 박민식, 오거돈, 김석준 등 하마평

    부산시청 청사 (사진=자료사진)
    내년 6월 부산시장선거가 1년 5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지역정가에서는 벌써부터 차기 부산시장 후보군이 부상하고 있다.

    내년 지방선거가 1년 5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차기 부산시장에 대한 자천타천 하마평이 무성하다.

    탄핵정국으로 부산지역 정가에도 지각변동이 일어나면서 내년 지방선거는 유례가 없는 다당제 구도하에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시점을 기준으로 최소한 여야 4당, 즉 새누리당과 개혁보수신당(가칭),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에서 후보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우선, 새누리당에서는 당내에서 도전자가 나오지 않아 서병수 시장의 재선 도전이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로 꼽히고 있다.

    서 시장 역시 "재선까지만 하겠다"는 의지를 오래전부터 강력하게 피력해 왔다.

    또 새누리당을 탈당한 개혁보수신당 쪽에서는 김세연 의원과 박민식 전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세연 의원은 부산시장 선거출마에 대해 '정중동'의 입장이지만 박민식 전 의원은 강한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의원은 새누리당 탈당 후 신당후보로 부산시장선거에 도전한다는 시나리오를
    짜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박 의원의 지역구인 북구지역 시·구의원과 당원들이 탈당을 만류하는게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는 아직 후보군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하지만, 탄핵정국을 맞아 야권 지지율이 새누리당을 압도하면서 야권후보를 저울질하는 인사가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는게 지역정가의 분석이다.

    그 중심에는 오거돈 동명대총장과 김석준 교육감 등이 유력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오 총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나와 서병수 부산시장과 박빙의 승부를 펼쳐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김석준 교육감 역시 직무수행에서 높은 점수를 받으며 인지도를 높여 야권에서는 '내세울만한 카드'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처럼 지방선거를 1년 5개월 앞두고 여야 정치권에서 유력주자가 거론되면서 물밑에서 인지도 높이기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