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촛불 꺼버리자' 정미홍, 이번엔 "특검이 정유라 망가뜨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문화 일반

    '촛불 꺼버리자' 정미홍, 이번엔 "특검이 정유라 망가뜨려"

    뉴스듣기

    정 전 아나운서 "특검이 승마 분야 꿈나무 하나를 완전히 망가뜨렸다" 두둔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캡쳐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를 '승마 꿈나무'라 두둔하고, 그를 체포한 특검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올려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정 전 아나운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유라가 잡혔다고 요란합니다. 미성년 벗어난 지 얼마 안 된 어린 젊은이, 딸바보 엄마 밑에서 어려움 모르고 살아 세상을 제대로 알까 싶고, 공부에도 관심 없이 오직 승마에만 미친 소녀라 하는데, 특검이 스포츠 불모지 승마 분야의 꿈나무 하나를 완전히 망가뜨리는군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세상 어느 엄마가 험하고 나쁜 일에 자식을 끼워 넣겠습니까? 더욱이 최순실에 관한 많은 의혹들이 거짓으로 밝혀지고 있고, 확실하게 범죄로 밝혀진 것도 없는 상태입니다”라며 최 씨를 감싸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또 정 전 아나운서는 “정유라를 이토록 심하게 다루는 이유는 딸 바보인 최서연(순실)으로 하여금 딸의 안녕을 조건으로 자기들 뜻대로 자백을 거래하고 조종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의심합니다”라며 “정유라는 또 어떤 꼴을 하고 잡혀올지, 그저 기사 조작하는 한심한 종편들만 신나게 하는군요”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같은 날 페이스북에 “그럴듯한 짜맞추기 기사로 국가와 대통령을 폄하하고, 사회 불신 조장하는 조작 보도를 반복하고 있다”며 JTBC를 맹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달 17일 보수단체가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무효 집회에 참석해 “촛불을 꺼 버리자”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