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뒤끝작렬] 자기 말은 기억할까…朴의 자가당착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뒤끝작렬

    [뒤끝작렬] 자기 말은 기억할까…朴의 자가당착

    뉴스듣기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생각될 때, 자신은 누구보다도 똑똑하고 옳다고 생각될 때, 그 사람은 자기 자신을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이다."

    "대통령이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대통령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 요즘 우리 사회다."

    "내용이 잘못 알려지면 설명해야지 취재를 막아서는 안 된다."

    이는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행보를 곱씹어보게 만드는 발언들이다. 박 대통령은 신년 벽두에 급작스럽게 '의혹 전면 부인' 기자간담회로 여론전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노트북 컴퓨터나 카메라 소지를 불허하면서 기자 취재를 제한했다. 반면 3일 개시된 헌법재판소의 1차 변론기일에는 불출석해 공식 법리다툼은 피했다.

    흥미로운 점은 이들 발언의 화자(話者)다. 하나같이 박 대통령을 겨냥한 듯한 이 말들은 정치적 반대파가 아니라, 박 대통령 본인의 입에서 나왔던 것들이다.

    "자신은 잘못이 없다고 생각될 때…자기 자신을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이라는 말은 자서전 '고난을 벗 삼아 진실을 등대 삼아'에 수록된 1982년 1월10일자 일기에 적혀 있다.

    박 대통령은 신년 벽두에 급작스럽게 '의혹 전면 부인' 기자간담회로 여론전에 돌입했다. (사진=노컷V 영상 화면 캡처)
    박 대통령은 최순실의 국정농단 증거와 진술이 등장한 직후부터 3차례 대국민 담화, 해를 넘긴 기자간담회에서 초지일관 '나는 잘못이 없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 "너무나 많은 왜곡, 오보, 허위가 남발되고 있다"고 전면 부인한다. '자기 자신을 가장 경계'해야 하는 처지가 아닌지 되돌아봐야할 대목이다.

    "국민이 대통령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 요즘 우리 사회"라는 말은 2007년 1월26일 특강에서 노무현 당시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비판하면서 내놨다.

    박 대통령은 당시 이 발언과 함께 "무엇 하나 책임지지 않는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서 (청중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셨느냐", "국민을 무서워하고 두려워하는 대통령이 아니다" 등의 비판을 이어갔다. 야권으로부터 똑같은 비판을 듣고 있는 박 대통령의 처지는 참으로 공교롭다.

    "내용이 잘못 알려지면 설명해야지 취재를 막아서는 안된다"는 언급은 2007년 6월2일 한나라당 대선경선 도중 언론사 보도·편집국장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놓은 집권 포부였다.

    이때 박 대통령은 "아버지는 매달 기자들과 오찬을 할 정도로 언론에 문을 열었다", "언론과 정치가 긴장감을 유지할 때 국가 지도자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지난해 3차 대국민 담화 때 "가까운 시일 안에 소상히 말씀드리겠다"는 말만 남기고 기자단의 질문을 회피했다.

    이로부터 33일 동안 아무 해명이 없다가, 지난 1일 행사 시작 30분 전 간담회 개최를 취재진에 긴급 통보했다. 취재도구로는 수첩과 펜만 허용됐고, 각 언론은 청와대 전속촬영팀이 찍은 동영상과 사진만 활용할 수 있었다. 일정에 없던 간담회 강행과 취재 제한은 '언론에 문을 연' 행보로 평가될 수 없다.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입장을 헌재 탄핵심판정에서 공식적으로 당당하게 밝힐 만도 했지만, 박 대통령은 헌재 변론에 출석하지 않았다. (사진=자료사진)
    이런 와중에 박 대통령의 적극적 자기변호가 청와대 안에서만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다.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입장을 헌재 탄핵심판정에서 공식적으로 당당하게 밝힐 만도 했지만, 박 대통령은 변론에 출석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의 말들은 각각 35년과 10년의 세월을 지나 고스란히 박 대통령의 등 뒤에 비수로 꽂힌다. 박 대통령은 '나는 잘못 없다'는 고집으로 '국민을 걱정'케 하고, '소통의 문'을 닫아걸지는 않았는지 곱씹어볼 때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