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딜레마 빠진 안철수, 당과 거리두며 '국민속으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딜레마 빠진 안철수, 당과 거리두며 '국민속으로'

    뉴스듣기

    내적 고심 거듭하며 당과의 관계설정과 대국민 메시지 구상

    국민의당 안철수 전 공동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공개 행보를 접고 수일째 내적으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지지율 하락세와 호남 중진 의원들과의 관계 설정이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에서 숙고 끝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안 전 대표는 본인이 새정치를 표방하면서 만든 당에서 불과 수개월만에 내상을 입고 사실상 칩거중이다. 자신이 측면 지원했던 수도권 재선의 김성식 의원이 원내대표직에서 큰 표차이로 떨어지면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은 것이 그 계기가 됐다.

    여기에 지지율이 계속 하락세를 기록하는 것도 위기감을 부추겼다. 탈당과 창당,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르며 대선 주자로서 바쁘게 달려왔던 그로서는 자신을 다잡는 시간을 갖고 있는 셈이다.

    안 의원 측 초선 의원은 "전당대회가 끝난 뒤에는 바쁜 정치 일정으로 자신을 돌아볼 틈이 없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정치적 행보를 되돌아보고 다잡는 시간을 가지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최대 딜레마는 호남 중진 의원들 중심의 당 지도부와의 관계설정이다. 38명에 불과한 소수정당이지만 의원들 구성상 안 전 대표의 장악력은 크지 않다.

    게다가 안 전 대표는 소신을 고집하거나 각을 세우는 것보다는 때로는 당론이 위배되더라도 이에 따르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 때문에 탄핵 국면에서 초기에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등 날을 세워왔지만 잘 부각되지 않았다.

    본인이 만든 당에서 본인의 목소리를 크게 내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 안 전 대표 측도 고민이 깊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당이 민심에 반해서 잘못된 길로 가는 부분도 있다"며 "의원들과 소통하는 등 나름의 노력을 계속해왔지만 언제까지 당 의원들을 설득하는데에만 시간을 쓸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의원들의 생각에 휘둘리기 보다는 평당원과 일반 국민들의 의견을 적극 대변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안 전 대표 측의 또다른 관계자는 "총선에서 힘을 실어준 것과는 달리 현재의 당의 모습에 왜 국민들이 실망하고 있는지 그 원인을 되짚어 봐야 한다"며 "국회의원들보다 당원들 속으로, 국민들 속으로 들어가려 한다"고 말했다.

    당과 거리를 두는 대신 무엇이 안철수다운지를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 측근들의 전언이다. 경제 살리기와 4차산업 혁명, 교육혁명 등 본인의 강점을 살려 이를 문구로 캠패인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또한 자신이 꺼내든 결선투표제는 문재인 전 대표를 압박하며 주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안 전 대표는 4일 예정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대강의 메시지를 밝힌 뒤 세계 최대 가전 정보기술전시회인 '2017 CES(Consumer Electronic Show)' 참석차 미국으로 향한다. 이달 15일 당 전당대회가 끝나고 지도부 구성이 완료된 뒤에 본인이 준비한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