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 한화증권 사장 "삼성에게 합병 압력전화 받았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전 한화증권 사장 "삼성에게 합병 압력전화 받았다"

    뉴스듣기

    이재용 "합병이 제 승계와 상관 없어…부족한 점 꾸짖으면 받겠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재벌총수 등 관계증인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제1차 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삼성측이 합병 반대 의견을 피력한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에게 합병에 찬성해 달라는 압력 전화를 했다는 증언이 6일 나왔다.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는 6일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측으로부터 합병에 찬성해 달라는 압력 전화가 있었냐"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의 물음에 "(압력 전화가) 있었다"고 답했다.

    주 전 이사는 "이득을 주겠다는 것 보다는 안 하면 좋지 않다는 내용"이라며 '회유'보다는 '압력'에 가까웠다고 밝혔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기관투자자로서 한화투자증권은 유일하게 반대 의견을 낸 바 있다.

    박 의원은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합병 논의 당시 국민연금 실무자를 만난 사실을 지적하며 "전경련조차 유일하게 만나기 힘든 사람이고 그동안 장관도 만나지 않았느데 국민연금 실무자를 만났냐"며 "그 만남이 삼성을 위해서냐, 국가 아니면 개인을 위해서냐"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이 알뜰살뜰 모은 돈을 본인 승계에 이용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삼성은 왜 이런 식으로 다른 기업을 협박했냐"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은 "양사 합병이 저의 승계와는 관계 없다"며 "저를 모자르다. 꾸짖어 주시고 채찍질하면 받겠지만 당시 합병은 임직원이 열심히 뛴 결과"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