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상토론'은 잊어라…개콘 新코너 '대통형' 작심 풍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민상토론'은 잊어라…개콘 新코너 '대통형' 작심 풍자

    뉴스듣기

    비아그라·골품체조·서면보고 등 거침없어

    (사진=KBS 제공)
    KBS2 개그콘서트가 '민상토론'보다 센 정치·사회 풍자 코너 '대통형'을 선보였다.

    4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서 첫 공개된 ‘대통형’은, 마치 작심한 것마냥 노골적으로 현 시국을 풍자했다.

    이 코너에는 철부지 대통령 역을 맡은 서태훈을 비롯해 국무총리 유민상, 기획재정부 장관 이현정, 교육부 장관 이창호, 문체부 장관 김대성, 고용노동부 장관 홍현호가 출연한다.

    서태훈은 등장하자마자 “어린 나이에 내가 대통령이 됐다. 대통령님이라고 부르면 불편하니, 편하게 형이라고 불러라. 내가 (직급이) 더 높으니”라고 말한다.

    이어 "대통령은 원래 재택 근무하는 거 아닌가. '깨톡'으로 회의하려 했다"라고 말해, 집무실보다는 관저를, 대면보고보다는 서면보고를 선호하는 현 대통령을 연상시켰다.

    기획재정부 장관 이현정이 보고하려고 하는데, 서태훈은 "재무부가 뭐하는 데냐"고 묻는다. 국무총리인 유민상은 "예산을 계획하는 곳이다"고 하자, 서태훈은 "그럼 경리 언니라고 부를께요"라고 한다.

    기획재정부 장관 이현정이 올린 많은 양의 서류를 본 대통령 서태훈은 "높은 자리에 있으니 머리가 아프다"고 한다.

    그러자 국무총리 유민상은 "높은 데 있을 때 머리 아프면 먹을 좋은 게 있다"며 비아그라를 건네고, "청와대에 100알이 있다"고 말한다. 대통령 서태훈은 "국민 세금으로 이런 거 사도 되냐"고 일침했다.

    이때를 놓칠까 싶어 문체부 장관 김대성은 "머리 아플 때 좋은 체조가 있다"며 "10억을 들여 만든 골품체조"를 선보인다.

    허술한 체조를 본 기재부 장관 이현정은 "그거 만드는 데 10억이나 들었냐"며 "사퇴하세요"라고 외친다. 이은재 새누리당 의원의 "사퇴하세요"가 떠오르는 장면이다.

    풍자는 계속 이어졌다. 대통령 서태훈이 고용노동부 장관 홍현호에게 “요새 취업이 왜 힘드냐. 나도 5년 계약직이다. 그나마 채울 수 있을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야·탄핵 압박을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을 풍자한 것이다.

    홍현호는 "일자리를 늘이려면 재벌들에게 부담 된다"고 했고, 서태훈은 "누구는 말만 하니까 말도 주고 돈도 주더라"며 이번에는 비선실세 최순실을 풍자했다.

    홍현호가 일자리를 늘릴 “마땅한 아이디어가 없다”고 말하자, 서태훈은 “그러면 고용노동부 장관을 아이디어 있는 사람으로 바꾸자”고 말하며 잘라버린다.

    마지막으로 서태훈은 "급해서 가야겠다"며 비아그라를 들고 자리를 뜨려 한다. 장관들이 항의하자 “앞으론 서면 보고를 부탁한다. 굳이 대면 보고가 필요한가?”고 말한 뒤 퇴장했다.

    앞서 사이다 풍자를 선보였던 '민상토론'은 이제 폐지됐다. 갑작스런 '민상토론' 폐지로 외압 논란에 휩싸였지만, 앞으로 '대통형'이 그 자리를 대신할 예정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