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방미특사단도 탄핵풍에 불똥…5~9일 일정이 오해 불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방미특사단도 탄핵풍에 불똥…5~9일 일정이 오해 불러

    뉴스듣기

    차기 미국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 진영과 접촉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는 새누리당 방미특사단이 탄핵 일정과 관련, 뜻밖에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원유철 의원을 단장으로 김세연, 백승주, 안상수, 윤영석, 이혜훈 의원으로 이뤄진 특사단은 5~9일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인수위원회 등 주요 인사들과 연쇄 접촉할 계획이다.

    문제는 이번 방미 일정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이 이뤄지는 9일이 겹친다는 점.

    이에 따라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의원들이 골치 아픈 탄핵 문제를 피해가기 위해 '꼼수'를 쓴 것 아니냐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방미특사단 가운데 김세연, 이혜훈 의원의 경우는 탄핵에 찬성해온 비주류 비상시국위원회 소속이며 그 중에서도 강성으로 분류된다.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한층 더 예민해진 촛불민심의 입장에선 '배신감'이 배가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실제로 일부 포털 사이트에선 4일 오후 이혜훈 의원이 실시간 이슈검색어 상위를 점했다.

    하지만 이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 측은 귀국 시점에 대해 9일 오전 5시 15분 인천공항 도착이라면서 일정상으로는 표결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방미 일정 자체도 탄핵 문제가 본격화되기 전에 이미 결정된 상태였다.

    이 의원과 김세연 의원은 박 대통령이 4월말 퇴진과 2선 후퇴까지 약속한다 해도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