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누리 의원들 '탄핵' 성향 올린 표창원 檢 고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새누리 의원들 '탄핵' 성향 올린 표창원 檢 고발

    뉴스듣기

    '탄핵 반대' 의원들 항의전화·메시지 폭증…"연락처 바꿔야 할 판"

    새누리당 의원들의 탄핵 '찬반' 입장을 분류해 인터넷에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검찰에 고소됐다.

    새누리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 2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표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4일 밝혔다. 고소장에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인터넷에 유출한 '성명불상자'도 같은 혐의로 고발됐다.

    표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누리당 소속 의원 128명의 성향을 '박근혜 탄핵 반대', '박근혜 탄핵 눈치 보기/주저' 등으로 분류했다. 이와 맞물려 이들의 휴대전화 번호가 병기된 같은 명단이 페이스북 등 SNS에 공개됐다.

    명단과 개인정보가 공개된 뒤 '탄핵 반대' 의원들에게 각종 항의전화와 문자 메시지가 빗발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문 발표 이후 탄핵 표결의 캐스팅보트를 쥔 비박계 일각이 이탈 기류를 보이자, 항의전화·메시지의 빈도가 잦아지고 수위가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새벽 시간에도 알 수 없는 사람들로부터 전화가 걸려와 인신공격성 발언을 하는가 하면, 카카오톡 등 온라인 메신저에서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새누리당 의원을 초대하고, 의원들이 나가면 반복적으로 초대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한 재선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내 입장과 무관하게 탄핵 반대로 잘못 알려져 피해를 보고 있다"며 "전화번호를 바꿔야 하는 것 아닌가 한다"고 털어놨다.

    표 의원은 현재 '박근혜 탄핵'이라는 이름의 소모임을 페이스북에 만들어 '자진사퇴 우선', '탄핵 우선'으로 구분한 의원 명단을 올려놓고 업데이트하고 있다. 그는 "본 게시물은 언론에 보도된 각 정당의 공식 입장을 기준으로 분류된 자료"라며 "다른 의견 가진 분들은 연락을 부탁한다"고 적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