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탄핵 민심' 직격탄 맞은 국민의당…'18원' 후원금 쇄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탄핵 민심' 직격탄 맞은 국민의당…'18원' 후원금 쇄도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두번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오른쪽) 상임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을 했다. (사진=박종민 기자)
    국민의당의 반대로 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표결'이 무산되면서 국민의당 '탄핵 민심'의 비판이 봇물처럼 터져나왔다.

    1일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2일 표결을 밀어붙였음에도 "자칫 탄핵안이 부결될 수 있다"며 탄핵안 처리를 반대했다.

    이는 국민의당이 탄핵안 자체를 반대하는 것처럼 비쳐지면서 인터넷 비판댓글은 물론 국민의당과 의원들에게 항의 전화가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 벌어졌고, 전북도당 사무실은 점거당하기까지 했다.

    국민의당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은 박근혜 탄핵을 원합니다. ‘탄핵 부결’을 원하는 것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지만, 오히려 네티즌들의 비난의 댓글이 1천개 이상 달렸다.

    (사진=국민의당 페이스북 캡처)
    한 네티즌은 "탄핵안을 발의 하지 않으면, 새누리당이나 국민의당이나 한통속이 되는 것"이라면 강경한 어조로 비판했고, "지금 국민들을 희롱하는 것이냐? 이 시국에도 정치계산이나 하고있냐"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또한 국민의당 중앙당사 뿐 아니라 시·도당사 등에는 끊임없이 항의 전화가 이어졌고, 전북도당 사무실은 시민들에 의해 점거당했다.

    이뿐만 아니라 온라인에는 일부 시민들이 국민의당과 박지원 위원장의 후원계좌로 항의의 의미를 담아 '18원'을 보내고 인증하는 사진들이 올라왔다.

    한 네티즌은 "나는 '18원'도 아까워서 '1원'을 보냈다"고 인증을 하기도 했다.

    이에 국민의당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경진 의원은 입장발표를 통해 "마치 탄핵 발의에 국민의당이 반대하는 것처럼 더불어민주당이 뉘앙스 왜곡을 해서 국민의당을 사냥하고 있다"며 "참 나쁜 정당이다"고 민주당을 규탄했다.

    그는 "저희는 탄핵안 발의를 하면, 반드시 가결시켜야한다는 목표로 꼼꼼히 챙겨보는 것을, 제1야당이라는 민주당이 이렇게 선동정치를 할지 몰랐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탄핵안 처리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허나 점점 비난 여론이 커지자 2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야권이 균열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를 '함정'이라고 맨 먼저 얘기했지만 결과적으로 그 함정에 우리 스스로가 빠지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데 대해 저와 국민의당은 죄송함을 표한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야3당은 같은 날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열어 '박 대통령 탄핵안을 이날 발의하고 오는 8일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한다'는 데 합의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