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대통령 의도에 말려들어…촛불민심 여의도로 향할지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박원순 "대통령 의도에 말려들어…촛불민심 여의도로 향할지도"

    뉴스듣기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금 정치권이 박근혜 대통령 의도에 말려들고 있다"며 "국회가 조속히 탄핵 결의에 나서야 한다. 촛불 민심이 여의도로 향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2일 오전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이후 정치권의 기류 변화와 관련해 "지금 정치권이 대통령의 의도에 말려들고 있다고 본다. 새누리당 비박 그룹은 눈치를 보게 됐고, 야당 역시 공조가 일시적으로 흔들렸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국회가 즉각 탄핵을 결의해야 한다"며 "(탄핵을) 부결시키거나 머뭇거리는 정당·정치인은 누구나 국민 심판을 받게 돼 있다"며 "촛불 민심이 여의도로 향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비박이든, 어느 정파든 선출직 공직자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것"이라며 "탄핵 결의가 되지 않는다든지, 반대한다든지 하는 경우에는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한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해서는 "국민이 듣고 싶어하는 말을 아주 단순하고 명쾌하게 하는 분으로 알려졌지 않나. 그런 면에서 탁월한 능력이 있는 분"이라고 추켜세웠다.

    박 시장은 그러나 "(대통령) 퇴진 이후에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리더십을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차기 대선 주자의 리더십'으로 "국가적 위기를 잘 정리해 안정된 정치적 체제를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민생 위기와 남북관계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데, 이런 측면에서 통찰력과 실천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