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비주류 "朴대통령, 7일 오후 6시까지 사퇴 여부 밝혀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비주류 "朴대통령, 7일 오후 6시까지 사퇴 여부 밝혀야"

    뉴스듣기

    "5일 탄핵 반대, 대통령 입장 없으면 예정대로 9일 표결"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 (사진=황영철 의원실 제공)
    새누리당 비박계의 별도 회의체인 비상시국회의는 2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4월말'로 시한을 정한 사임 여부에 대해 오는 7일까지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때까지 별도의 발표가 없고, 퇴진과 관련된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탄핵 표결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비상시국회의 간사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7일 오후 6시까지 입장을 밝혀달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대통령께 요구한다"며 "(3차 담화문에) 퇴임 일정에 대해 명확한 시기를 못 박지 않은 것에 대한 신뢰성이 의심된다. 대통령 스스로 국회에 넘기기보다 입장을 밝히는 것이 이 문제를 푸는 방안"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상시국회의가 일관되게 가져온 입장은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9일 탄핵에 참여해 표결한다는 것"이라며 "분명히 뒤로 물러서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이 새로운 탄핵 일정으로 제시한 오는 5일 본회의 표결 여부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의원은 "비상시국회의는 여러 사안을 고려해 일관되게 9일 처리가 좋겠다고 요구했다"며 "5일은 본회의도 예정되지 않은 날짜이고 무리하게 탄핵 추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협상하지 않고 무조건 탄핵으로 가겠다는 것은, 정말 잘 할 수 있는 것이 있는데 그런 것은 하지 않고 한 길만 고수하는 것"이라며 야권을 비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