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朴놓은 '함정'에 스스로 빠졌다, 국민께 죄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지원 "朴놓은 '함정'에 스스로 빠졌다, 국민께 죄송"

    뉴스듣기

    "야권 균열 모습 보여 죄송" 거듭 사과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발의 여부를 두고 "야권이 균열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 위원장은 2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당은 세 야당과 야권 공조를 위해서 이번 박 대통령의 탄핵안이 국회서 꼭 가결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거듭 말하지만 탄핵안은 상정에 목적이 있는게 아니라 가결에 목적을 둬야한다"면서 "계속해서 새누리당 의원들이 200만 촛불의 민심과 국민의 분노를 봤다고 하면 어떤 경우에도 탄핵에 동참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이라고 저희는 다시 간곡히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박계 의원들은 만약 박 대통령이 4월말 퇴진하면 탄핵에 동참할 수 없다고 하는데 만약 대통령이 거부했을 때 4월말까지 실질적으로 임기를 연기하면서 국정 혼란을 어떻게 감수할 수있을 것인지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탄핵 동참을 촉구했다.

    그는 "우리 당은 정략적 판단은 어떤 경우에도 안하겠다"며 "어떤 대권 후보가 유리하기 때문에, 불리하기 때문에 어떤 일도 여기와 연관시키지 않겠다. 오직 국민 불안과 분노를 제거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진정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를 '함정'이라고 맨 먼저 얘기했지만 결과적으로 그 함정에 우리 스스로가 빠지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데 대해 저와 국민의당은 죄송함을 표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1일 탄핵안을 발의해 2일 표결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국민의당은 부결될 위험성이 있다며 표결을 다음주로 미루자고 주장해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이 여론의 지탄을 받았으며, 야권 내부에서 감정 싸움이 격화되기도 했다.

    한편,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한 박 대통령을 향해서는 "서민들의 냉담한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분노한 민심과 촛불은 시간이 지나도 안꺼진다. 즉각 퇴진이 기회이다"고 규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