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응천 "朴, 4월 퇴진 발표 첩보…잘 짜여진 각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조응천 "朴, 4월 퇴진 발표 첩보…잘 짜여진 각본"

    뉴스듣기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캡쳐

    "박근혜 대통령이 곧 내년 4월말 퇴진을 발표한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탄핵이 가능한 마지막 본회의 직전인 다음주 6일이나 7일쯤, 대통령이 여당의 건의를 받아들여 내년 4월말 퇴진을 수용하겠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는 첩보가 방금 들어왔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수용할 경우 비박계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복선을 깔아놓았다"며 "잘짜여진 각본에 따라 움직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전직 국회의장 등 원로들의 내년4월말 퇴진의견' → '친박핵심 자진사퇴 건의설' → '3차 담화문 발표' → '새누리당의 내년 4월 퇴진 당론 확정' → '국민의당 탄핵발의 거부' → '다음주 6,7일 새누리당 퇴진요청 수용' 이 일련의 시나리오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다.

    조 의원은 "국민은 최순실 증후군에 걸려 만성 우울증에 시달리고 국정은 도탄에 빠져 있는데 나라와 국민은 안중에 없고 정치게임에만 몰두하는 대통령은 보다보다 처음본다"고 개탄했다.

    이어 "5일에 본회의가 열리도록 악을 쓰고 비박의원들을 설득하는 수 밖에 없다"며 "탄핵발의를 주저한 국민의당이 새삼 원망스럽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