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조응천 "朴, 4월 퇴진 발표 첩보…잘 짜여진 각본"

    조응천 의원 페이스북 캡쳐

     


    "박근혜 대통령이 곧 내년 4월말 퇴진을 발표한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탄핵이 가능한 마지막 본회의 직전인 다음주 6일이나 7일쯤, 대통령이 여당의 건의를 받아들여 내년 4월말 퇴진을 수용하겠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는 첩보가 방금 들어왔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수용할 경우 비박계는 탄핵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복선을 깔아놓았다"며 "잘짜여진 각본에 따라 움직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전직 국회의장 등 원로들의 내년4월말 퇴진의견' → '친박핵심 자진사퇴 건의설' → '3차 담화문 발표' → '새누리당의 내년 4월 퇴진 당론 확정' → '국민의당 탄핵발의 거부' → '다음주 6,7일 새누리당 퇴진요청 수용' 이 일련의 시나리오에 따른 것이라는 주장이다.

    조 의원은 "국민은 최순실 증후군에 걸려 만성 우울증에 시달리고 국정은 도탄에 빠져 있는데 나라와 국민은 안중에 없고 정치게임에만 몰두하는 대통령은 보다보다 처음본다"고 개탄했다.

    이어 "5일에 본회의가 열리도록 악을 쓰고 비박의원들을 설득하는 수 밖에 없다"며 "탄핵발의를 주저한 국민의당이 새삼 원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