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탓, 슬프다"는 추미애, 네 탓 공방 볼썽사나운 野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지원 탓, 슬프다"는 추미애, 네 탓 공방 볼썽사나운 野

    뉴스듣기

    추미애-박지원 쌓인 악감정에 야권공조 더욱 흔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두번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국민의당 박지원(왼쪽)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 앞서 손을 잡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2일 탄핵 표결 불발에 대한 화살이 국민의당에 쏟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2일 표결을 밀어붙였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당이 "자칫 탄핵안이 부결될 수 있다"며 반대했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이 탄핵안 자체를 반대하는 것처럼 비쳐지면서 인터넷 악성댓글은 물론 국민의당과 의원들에게 항의 전화가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당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새누리당 비박계 상황상 부결될 것이 뻔한 상황에서 표결을 강행하는 '도박'을 하는 것이 맞느냐는 것.

    자신들은 탄핵안이 반드시 가결돼야 한다는 전제 하에 적절한 시점을 찾고 있다고 항변하고 있다.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은 입장발표를 통해 "마치 탄핵 발의에 국민의당이 반대하는 것처럼 더불어민주당이 뉘앙스 왜곡을 해서 국민의당을 사냥하고 있다"며 "참 나쁜 정당이다"고 민주당을 규탄했다.

    그는 "저희는 탄핵안 발의를 하면, 반드시 가결시켜야한다는 목표로 꼼꼼히 챙겨보는 것을, 제1야당이라는 민주당이 이렇게 선동정치를 할지 몰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실제 민주당은 2일 탄핵 표결이 불발된 책임을 국민의당, 그중에서도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개인에게 돌리려는 모습이다.



    추미애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고집을 부리시고 거절을 했다"며 "굉장히 오늘 슬프다"고 말해 박 위원장 개인의 고집으로 국민의당의 결정을 폄하했다. 또한 여러차례 "슬프다"는 말을 반복해, 개인 감정을 쏟아내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추 대표와 박 위원장 간의 개인적으로 쌓인 감정이 역사적인 야권 공조에 영향을 끼치는 상황이 전개되자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앞서 추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단독 영수회담을 추진하려다 당안팎의 반발로 불발되면서 이후 서로 악감정이 쌓여왔다.

    게다가 추 대표가 이날 아침 사전 협의도 없이 김무성 전 대표를 즉흥적으로 만나 협상을 시도하면서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반발을 키웠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두 분(추미애, 박지원)이 서로 호흡이 맞지 않는 것 같다. 추 대표도 박 위원장에 불편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뭔가를 이뤄내고 고도의 정치 조율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감정적인 부분으로 부딪히고 야권공조가 흔들리니 불안하다"고 말했다.

    어찌됐건 2일의 가결 가능성이 낮아 표결이 물 건너간 마당에 서로 남탓을 하는 모습에 야권 전체가 타격을 입고 있다. 야권이 서로 생채기를 내게 할게 아니라 국회 탄핵 표결의 성공과 국정 안정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편, 국민의당은 여론 반발이 거세지고, 9일 표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자 1일 발의, 2일 보고, 5일 본회의 표결이라는 중재안을 제시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이에 야3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이같은 중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