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신욱, ‘우즈벡 아성’ 무너뜨린 ‘진격의 거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김신욱, ‘우즈벡 아성’ 무너뜨린 ‘진격의 거인’

    • 2016-11-15 21:53
    뉴스듣기

    우즈베키스탄과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차전에 후반 뒤늦게 투입된 김신욱은 한국이 터뜨린 2골에 모두 관여하며 생일을 맞은 슈틸리케 감독에 귀중한 승점 3점을 선사했다.(이한형기자 goodlh2@cbs.co.kr)
    단단했던 우즈베키스탄의 수비가 무너졌다. 그 중심에는 ‘아시아의 거인’ 김신욱(전북)이 섰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5차전에서 짜릿한 2-1 역전승을 거뒀다.

    A조 3위로 밀린 한국은 2위인 우즈베키스탄과 맞대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기성용(스완지 시티)을 수비형 미드필더에 배치하고 손흥민(토트넘)과 남태희(레퀴야), 구자철, 지동원(이상 아우크스부르크)을 2선에 배치하는 공격적인 4-1-4-1 전술이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슈틸리케 감독은 지난 캐나다전에서 골 맛을 본 이정협(울산)을 최전방에 배치했다.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허벅지 근육 이상으로 소속팀으로 복귀한 가운데 유일한 최전방의 대안이었던 김신욱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공격적인 카드를 꺼낸 슈틸리케 감독이지만 효율성이 떨어졌다. 설상가상으로 전반 25분에는 수비 실수로 선제골까지 허용하며 끌려가는 상황이 꽤 오래 이어졌다. 이정협은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했지만 앞서 4경기에서 1실점만 허용한 우즈베키스탄의 수비는 생각보다 단단했다.

    결국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21분 ‘플랜B’ 김신욱 카드를 꺼냈다. 이정협을 불러들이고 김신욱이 투입된 한국의 첫 번째 공격이었던 후반 22분 남태희의 동점골이 터졌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박주호(도르트문트)의 크로스를 수비 뒤로 쇄도한 남태희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분명 이 장면에 김신욱은 빠져있다. 하지만 약속된 장면을 연상하게 했던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골 장면의 중심에는 김신욱의 존재가 있다.

    체격조건에서 우월한 김신욱의 등장에 우즈베키스탄 수비는 와르르 무너졌다. 박주호의 크로스에 앞서 우즈베키스탄 수비수 에고르 크리메츠가 김신욱을 앞서 막기 위해 자리를 비웠고, 이를 대신하려던 미드필더 바딤 아포닌 역시 김신욱을 향했다. 그러는 사이 공은 김신욱을 지나 문전 앞까지 배달됐고, 시선이 김신욱을 향해 있던 비탈리 데니소프에 앞서 남태희가 머리로 동점골을 뽑았다.

    후반 40분에 터진 구자철의 역전 결승골 장면에서는 김신욱의 존재감이 더욱 부각됐다. 교체 투입된 홍철(수원)이 높게 올려준 공을 페널티 박스 앞에서 머리로 떨궈 구자철에 전달했고, 구자철이 낮고 빠른 슈팅으로 우즈베키스탄의 골대 구석에 정확하게 공을 꽂았다.

    결과적으로 슈틸리케 감독이 꺼낸 ‘플랜A’였던 이정협은 상대 수비의 체력을 빼앗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했다. 하지만 단연 이 경기에서 가장 빛난 주인공은 ‘플랜B’ 김신욱이었다. 이를 증명하듯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은 3만여 축구팬도 김신욱의 이름을 소리 높여 외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