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 파문, 전북 '창조경제' 사업에도 빨간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최순실 파문, 전북 '창조경제' 사업에도 빨간불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최순실 게이트 파문이 전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지역 거점형 문화창조 벤처단지' 조성과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 운영에도 비상이 걸렸다.

    전라북도는 '문화창조융합벨트'사업의 하나로 지역 특성에 맞는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완주, 전주 혁신도시에‘지역 거점형 문화창조 벤처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전라북도는 내년도 예산 300억원(국비 150억원, 지방비 150억원)을 들여 문화창조 벤처단지를 조성해 문화자산을 활용한 콘텐츠산업 육성전략 및 프로그램 운영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면서 당장 사업추진에 빨간불이 켜졌다.

    야당이 최씨의 측근인 차은택씨가 창조경제 관련 사업에 사실상 개입한 것으로 보고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며 공개적으로 벼르고 있는 상태.

    이에 따라 '창조경제' 관련 사업은 물론, 창조가 들어간 정부 정책이 정체성을 의심받으면서 우선당장 내년부터 국고 지원이 난관에 부딪치는 등 추동력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지역 거점형 문화창조 벤처단지 조성' 사업은 물론, '전북 창조경제혁신센터'에도 비상이 걸린 것은 마찬가지.

    지난 2014년 11월 문을 연 전북 창조경제 혁신센터에는 전라북도와 효성 등에서 파견된 인력 10명을 포함해 모두 22명이 근무 중이며, 현재까지 102개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196건의 시제품 제작 등을 지원해 왔다.

    센터 운영은 연간 국고 16억원과 전라북도가 10억원을 지원해 운영되고 있으며, 이와 별도로 효성과 한국 성장금융, 전라북도 등이 모두 304억7천만원의 펀드를 조성했고, 이 가운데 70억원을 창업기업 육성에 지원했다.

    설립초기 시행착오를 거쳐 이젠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기업들을 종합 지원하는 '허브' 역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이 전라북도 관계자의 평가.

    실제로 2015년 845건에 그쳤던 멘토링과 컨설팅은 올해 9월말 현재 1212건을, 55건에 그쳤던 시제품 제작은 196건으로 몸집을 불리며 성과를 올리기 시작했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이제 설립 3년차를 맞아 전북지역 창업기업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담당하는 등 센터 유지는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 시국을 놓고 볼 때 내년 운영을 장담할 수 없어 우려스럽다"고 말한 뒤" 만일의 경우 센터가 폐쇄된다 하더라도 기능을 축소해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출범초기부터 단어 자체에 대한 모호한 의미 논란을 야기했던 박근혜 정부의 키워드 '창조경제'가 이젠 창조가 아닌, 존립 그 자체를 걱정해야한 처지에 내몰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