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학계·교계·언론까지…전북지역 시국선언 불붙듯 번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학계·교계·언론까지…전북지역 시국선언 불붙듯 번져

    뉴스듣기

    전북대 교수·전주교대 학생들·한일장신대 신학대 원우회·기독교계·언론계 동참

    전북대학교 교수들이 3일 전북대 본관 앞에서 시국선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사진=임상훈기자)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전북지역 시국선언은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인 3일에도 대학사회와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번져나갔다.

    이날 오전 10시 50분 전북대학교 교수들은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권력의 사유화와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전북대 교수들은 "박 대통령은 취임 뒤 국민을 보호하고 통합하려 하기보다 끊임없이 분열시키고 적으로 만들어 왔다"며 "자신의 무능과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 방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진상조사에 성실히 협조하라"고 주장했다.

    전북대 교수들의 시국선언문에는 교수 133명이 연명했다.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일 전주풍남문광장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국민비상내각 수립을 주장했다. (사진=임상훈기자)
    전북지역 13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이날 시국선언에 나섰다.

    시민단체 관계자 30여 명은 이날 오전 10시 전주 풍남문광장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박 대통령은 헌정질서 파괴와 국정농단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배제된 국민비상내각을 통해 국민주권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 거리는 대통령 하야와 탄핵 촉구를 외치는 국민의 목소리로 가득 차 있다"며 "이런 엄중한 현실에도 박 대통령은 새 총리를 내정하고 개각을 시도하며 퇴진요구를 외면해 국민을 더욱 분노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청와대와 새누리당을 배제하고 국민의 참여를 보장하는 국민비상내각을 구성해 도탄에 빠진 민생과 위기에 놓인 민주주의를 회복할 것을 주장한다"며 "국민비상내각의 첫 임무는 박근혜 헌정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일장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원우회와 교수, 학생들은 3일 학내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성역없는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한일장신대 신학대학원 원우회)
    이날 낮 12시 30분에는 한일장신대 신학대학원 원우회와 교수, 학생 등 200여 명도 "성역 없는 검찰 수사를 촉구한다"며 시국선언을 진행했다.

    조형기 원우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권력에 눈멀어 무당을 찾아간 사울 왕과 같다"며 "지금의 국가 위기를 가져온 불의를 막지 못한 기독교인의 책임을 통감하고 참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필두로 찬송 586장 '어느 민족 누구게나'를 부르며 학내에서 행진을 벌였다.

    전북기자협회와 전북PD협회, 전국언론노조 전북지역언론노조협의회,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등 전북지역 언론단체도 공동 시국성명을 내며 시국선언 대열에 동참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이번 사태의 몸통은 박근혜 대통령 뿐 아니라 새누리당과 보수언론이다"며 "이들이 일말의 사죄도 없이 박근혜 이후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언론의 부끄러운 민낯을 고백하며 지금이야말로 언론의 본령을 회복할 기회라고 본다"며 "정권에 빌붙어 언론을 말살한 책임자를 찾아내 반드시 단죄하고 그들에 의해 쫓겨난 해직 언론인들의 복귀와 사상 초유의 비선 실세 국정농단의 실체를 명명백백히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5시에는 전주교육대 학생 500여 명이 전주 경기전까지 시가행진을 하고 시국선언을 할 예정이다.

    또 전북 기독인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오후 7시 전주YMCA 2층 강당에서 시국기도회를 열고 비상시국회의를 진행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