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박 대통령이 몸체, 햐야가 혼란 최소화" 수사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박원순 "박 대통령이 몸체, 햐야가 혼란 최소화" 수사촉구

    뉴스듣기

    지난 2일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 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진환기자/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몸체'라며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대통령의 하야가 혼란을 최소화시키는 일'이라며 '조기대선 가능성 여부는 대통령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3일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 본인이 몸체"라며 "이 부분에 대한 엄중한 수사가 있어야 하고, 범죄가 분명하다면 얼마든지 탄핵의 길이 열려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어 "이렇게 식물대통령인 상황으로 계속 가는 것이, 그것도 1년 4개월이나 남은 이것이야말로 가장 큰 혼란"이라며 "대통령은 하야하는 것이 오히려 혼란을 최소화시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조기대선 가능성 여부는 "국민들의 요구에 대통령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달려 있다"며 "그 과정에서 혼란이 없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아픔을 치유하고, 새로운 살이 돋게 만드는 이런 과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지금 대통령과 여당이 주도하는 수습방안은 사태를 악화시킬 것"이라며 "제대로 국민들의 분노나 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과거와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개각과 관련해 "지금 인물의 문제가 아니고 과정과 절차의 문제"라며 "자격이 없는 대통령이 독단적으로 결정했다는 것이 바로 문제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촛불집회 참여와 관련해 "박수를 많이 쳐주셨다. 국민들이 책임 있는 정치인들이 함께 해주기를 굉장히 간절히 바라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 새로운 세상에 대한 그런 소망이 얼마나 큰지 절절히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번 주말 촛불집회에 참여하겠다며 그러나 경찰의 물대포 물공급은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박 시장은 "결국 모든 정치인들이 국민의 명령, 국민의 소망을 따라야 한다"면서 "대통령도 어떤 정치인도 그 국민의 요구에 답하지 않을 도리는 없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