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누리 초재선 "의총서 지도부 사퇴 재촉구할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새누리 초재선 "의총서 지도부 사퇴 재촉구할 것"

    뉴스듣기

    지도부 사퇴 압박…朴 대통령 탈당 논의도 본격화할 듯

    새누리당 오신환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개혁파 초·재선 의원 모임인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모임'(진정모)는 오는 4일 열리는 의원총회에서 지도부 사퇴를 다시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진정모 간사인 오신환 의원인 3일 모임 직후 브리핑에서 "지도부 총사퇴가 어떻게 받아들여질 수 있을까 절차나 방법들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전날 전격 단행된 김병준 총리 지명을 두고도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오 의원은 "총리 지명과 관련한 문제 인식은 다 공유했다"며 "내일 의원총회에서 관련 발언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에서 대통령 하야·탄핵 요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이 탈당해야 한다는 의견도 본격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의원은 "하야와 탄핵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논의를 하지 않았다"면서도 "대통령 탈당에 대한 외부 의견이 있었다는 발언을 전한 정도의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현 대표가 지도부 사퇴를 거부한 데 대해서는 "국민적 민심은 거스를 수 없다는 게 저희 생각"이라며 "이 대표도 그 뜻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오는 4일 의원총회를 열고, 최순실 게이트 정국에 대한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비박계는 이날 지도부 사퇴를 강하게 요구할 방침이어서 4일 의총이 지도부 사퇴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