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각계 '최순실 국정농단' 성토 봇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주

    충북 각계 '최순실 국정농단' 성토 봇물

    뉴스듣기

    시민단체·교수·변호사 "박 대통령 퇴진하라"…촛불집회·대학 릴레이 시국선언 이어져

    (사진=장나래 기자)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를 비판하는 충북지역 각계의 격한 성토가 연일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다.

    총리 지명을 포함한 내각 개편 등을 둘러싼 정국 혼란이 더해지면서 시국선언 열기에도 기름을 부었다.

    충북시민사회단체와 교수노조, 민변 충북지회 소속 50여명은 2일 청주 YWCA에서 시국토론회를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그동안 도내에서 대학가를 중심으로 한 개별 단체의 시국선언은 있었지만 여성, 문화, 환경, 법조, 교육 등 분야의 각계각층이 나서 토론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이번 사태의 수습책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함께 국민중립내각 구성, 조기 대선을 실시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지식인으로서의 책임을 통감한다는 자성의 목소리와 함께 연대의 필요성 등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최우식 변호사는 "이번 사태에 법조인들도 많이 개입돼 있는데 법조계 일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이제 검찰로 공이 넘어간만큼 관련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혜정 청주YWCA 사무총장은 "국가의 정의가 바로 섰을 때 여성들의 삶이 평화적 가치 위에 서있을 수 있는 것"이라면서도 "여성 대통령이라는 점 때문에 여성에 대한 성차별이나 여성혐오적 발언으로 이어지는 것은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경석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이번 정부는 환경단체와 연대와 협력을 잘 해오다 느닷없이 설악산 케이블카를 승인하면서 소통이 단절됐다"며 "이번 사건이 터지고 보니 최순실 한 사람에 의해서 갑자기 정책이 바뀐 것으로 드러나 경악을 금치못했다"며 씁쓸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박종관 충북민예총 고문은 "문화체육예술계는 이번 사태로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며 "각종 문화부 사업에 빨대를 꼽아 독식하고 세월호특별법 폐기 성명이나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박원순 후보 지지 선언 등에 이름을 올린 예술인은 문예진흥기금을 주지 않는 나치 시대에나 가능한 일까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박 대통령이 정부 안팎의 수습책을 외면한 채 총리 인선 등 내각 개편에 나서면서 오히려 분노에 기름을 부은 분위기다.

    청주대학교 조승래 교수는 "이런 상황에서도 박 대통령이 총리 지명에 나선 걸 보면 오만한 정권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많이 사라져버린 연대와 유대, 참여의 정신을 되살려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공동 시국선언을 발표한 청주권 5개 대학 총학생회는 이날 청주대와 꽃동네대를 시작으로 3일까지 릴레이 시국선언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3일 낮 12시로 예정된 충북대 총학생회의 시국선언에는 교수 161명도 가세하기로 했다.

    민중총궐기 충북준비위원회도 이날 제천을 시작으로 오는 4일까지 7개 시.군별로 촛불 집회를 예고하는 등 그야말로 최순실 국정개입 사태에 대한 분노가 도내 전역으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