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대통령 수사' 수용 여부, 검찰 수사상황 보고 판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대통령 수사' 수용 여부, 검찰 수사상황 보고 판단"

    뉴스듣기

    (사진=청와대 제공)
    여야 정치권을 중심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 요구가 잇따르는 가운데 청와대는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하겠다"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헌법상의 불소추 특권을 강조하는 대신, 수사 수용의 여지를 열어둔 것으로도 이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CBS와의 통화에서 "각종 의혹 보도가 있지만 아직까지는 검찰의 대통령 직접 수사가 필요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예단하기는 이르고, 검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판단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검찰 수사에 협조하라고 말씀하셨고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정연국 대변인도 기자들을 만나 "지금 검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만큼, 대통령 수사 수용 여부를 예단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현웅 법무부 장관은 국회 예산결산특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김 장관은 "진상규명에 따라 대통령 수사 필요성이 결정될 것"이라면서 "지금 단계에서는 구체적인 수사 대상이나 범위에 대해 답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야권 뿐 아니라 여당 내부에서도 비박계 중심으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관련 박 대통령 수사 촉구가 잇따르고 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대통령께서 모든 진실을 국민 앞에 그대로 밝히고 사죄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특검이든 검찰이든 모든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자청하는 모습을 국민이 원한다"고 말했다.

    검사 출신 김재경 의원은 "나에게 잘못이 있다면 조사받겠다는 (박 대통령의) 당당한 선언이 전제돼야 한다"고,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박 대통령은 진솔한 사과와 함께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