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점 K-스포츠클럽'도 최순실 연루? 부산시 24억 국비 따내고도 '당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거점 K-스포츠클럽'도 최순실 연루? 부산시 24억 국비 따내고도 '당혹'

    뉴스듣기

    부산시가 24억원 규모의 정부 공모 사업을 따내고도 해당 사업이 비선실세로 지목받는 최순실 씨가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사업과 명칭이 유사하다는 이유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부산시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올해 '거점 K-스포츠클럽'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광역체육시설을 거점으로 청소년 엘리트 선수를 육성하고, 지역 K-스포츠클럽 운영을 지원하는 정부 공모사업이다.

    부산은 사업에 응모한 전국 7개 시도 중 광주시, 전북 남원시 등 2개 시도와 함께 최종 선정돼 연간 8억원씩, 향후 3년간 24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역도와 체조, 펜싱, 테니스 등 4개 특화 종목에 걸쳐 체육시설사업소와 체육회관의 기존 시설을 활용해 초중고 엘리트 선수를 육성하고, 사상구와 서구· 동래구에서 이미 운영 중인 지역 K-스포츠클럽 운영을 지원하는 거점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그러나,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관련 사업이 최순실의 K스포츠재단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부산시가 유치한 거점 K-스포츠클럽 사업도 괜한 오해를 사고 있다.

    문체부와 대한체육회는 거점K스포츠클럽 공모 신청을 한 부산시 등에 공문을 보내 "K스포츠클럽은 K스포츠재단 또는 더블루K와는 관련이 없다"고 밝히고 "K스포츠클럽에 대한 체육시설 위탁과 운영비 지원 등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것"을 당부했다.

    관련 사업은 국비 지원액의 20%를 시비로 매칭하도록 하고 있어 연간 1억 6천만원을 부산시가 클럽 재정으로 지원하고, 사무국장과 행정직원, 지도자 등 인규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부산시는 'K스포츠'라는 이름 때문에 시민들이 가질 선입견을 우려해 공모사업 선정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리지 못하고 있으며, 최순실 사태가 확산하면서 해당 사업 규모가 위축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