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해진 측 "고영태와 아는 사이 아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연예가 화제

    박해진 측 "고영태와 아는 사이 아니다"

    뉴스듣기

    배우 박해진(자료사진/황진환 기자)
    배우 박해진 측이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 씨와의 친분이 없다고 해명했다.

    31일 박해진 소속사 마운틴 무브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최근 불거진 루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상에는 박해진이 데뷔 전 고영태 씨를 포함한 3명의 남성과 찍은 사진이 떠돌고 있다. 고영태 씨가 강남의 한 호스트바 출신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사진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박해진도 호스트바 출신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이에 대해 박해진 소속사는 "해당 사진은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는 중에 찍었던 것으로 이미 2011년 명백한 합성 사진 한 장을 포함해 돌았던 4개의 사진 중 하나로, 해명과 고소 고발을 통하여 보도 매체까지 처벌돼 박해진의 명예를 회복한 오래된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당시 유행하던 설정샷을 찍은 중에 고영태 씨로 추정되는 분이 있었을 거란 상상조차 못한 일로, 연락처도 근황도 알지 못한다"며 "며칠 전에야 정치적으로 중대한 사안에 연루된 고영태 씨와 함께 거론되고 있다는 것을 언론을 통해 처음 알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분명한 것은 박해진이 고영태 씨와 개인적으로 알거나 연락을 취하는 사이는 더더욱 아니라는 점"이라며 "사실과 다른 왜곡, 무엇보다 최근 사건들의 본질과 관련 없는 가십성 루머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악플러들과 허위사실 유포 매체 등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강력하게 대처할 방침"이라며 "자료 취합 후 법리 검토 중으로 이번 주 내 고소장 접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