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최순실 게이트'로 전북 역점 사업에도 '비상'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북

    '최순실 게이트'로 전북 역점 사업에도 '비상'

    뉴스듣기

    최순실 게이트 파문이 전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그 불똥이 전라북도 역점사업에도 튈 전망이다.

    전라북도에 따르면 지역 특성에 맞는 콘텐츠 산업 육성을 위해 완주, 전주 혁신도시에 '지역 거점형 문화창조 벤처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이 사업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는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축사업의 하나로 최순실 씨와 그의 측근들이 관여했다는 정황이 포착돼, 관련 예산이 전액 삭감될 위기에 처했다.

    전라북도는 내년도 예산 300억 원(국비 150억 원, 지방비 150억 원)을 들여 전북혁신도시 일원에 문화창조 벤처단지를 조성해 문화자산을 활용한 콘텐츠산업 육성전략 및 프로그램 운영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순실 게이트가 터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축 사업 관련예산을 전액 삭감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전라북도는 현재 98억 원의 정부예산안이 반영된 상황에서 나머지 국비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지만, 국회예산심의과정에서 삭감되거나 아예 통째로 날아갈 위기에 처했다.

    한편,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1월 1일 예산심사를 시작해 11일 예산안을 의결할 예정인 가운데 관련 예산이 어떻게 짜여질지 전라북도가 조바심속에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