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北 인권안 기권 與공세에 "총풍사건 장본인이 염치도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박원순, 北 인권안 기권 與공세에 "총풍사건 장본인이 염치도 없어"

    뉴스듣기

    (사진='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캡처)
    노무현 정부가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과정에서 북한의 의견을 구한 뒤 기권했다는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을 두고 여야가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누리당을 향해 "염치없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 시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새누리당이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 회고록을 근거로 2007년 유엔 인권결의안 기권의 진실을 묻고 있다"며 "정치가 최소한 염치도 잃었다"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국민 누구나 물을 수 있지만 새누리당은 그렇게 물으면 안된다"며 "(국민들은) 판문점 총질을 사주한 총풍 사건을 알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또 "국민은 묻고 말해도 당신들은 그렇게 해선 안된다. 그것이 염치다"라며 "하루 하루를 죽지 못해서 산다는 국민들에 대한 예의"라고 새누리당을 몰아세웠다.

    북풍 사건을 일으켰던 장본인인 새누리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또다시 색깔론을 꺼내들었다고 엄중 경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 시장은 "장기간 파업으로 철도 안전과 운행이 위태롭고 삼성과 현대차 리콜 사태로 국민 걱정이 큰데다, 최순실과 정유라, 우병우, 차은택 등 국민이 몰라도 되는 이름까지 기억에 들어가 삶을 무겁게 한다"며 "청와대만이 아는 대답을 들려줘야 한다"고 거듭 충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