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성곤 의원 "마사회, 최순실 딸 승마시설 특혜 지원"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정치 일반

    위성곤 의원 "마사회, 최순실 딸 승마시설 특혜 지원"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사진=자료사진)
    대통령의 비선실세 논란이 일고 있는 최순실 씨의 딸에게 마사회가 1년 동안 6개월 넘게 승마시설을 무상 지원한 것은 명백한 규정 위반이자 특혜라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이 14일 한국마사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마사회는 지난 2014년 7월 26일 '승마보급규정'을 개정해 '국가대표 승마선수 훈련 지원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도 승마시설물을 무상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그 이전에는 승마대회 등 행사 개최 시에만 승마경기장 및 마방 등의 승마시설물을 무상 지원할 수 있었다.

    문제는 한국마사회가 지난 2015년 1월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순실 씨 딸 정유연(정유라로 개명한 것으로 알려짐)선수는 규정이 개정되기 이전인 지난 2014년 1월 4일부터 5월 20일까지 마사회의 승마장 및 마방 등을 무상 사용했다.

    이는 명백한 규정위반이며 마사회가 뒤 늦게 규정개정을 추진한 것은 안민석 의원이 같은 해 4월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을 통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이후라는 것이 위 의원의 설명이다.

    마사회는 그동안 "대한승마협회가 한국마사회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대비를 위해 훈련장소를 협조 요청한 것이지 특정인을 상대로 한 것이 아니"라며 "국가대표 선수라면 누구나 마방 사용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특혜의혹을 부인해왔다.

    하지만 마사회 제출 자료를 보면 최순실 씨의 딸 정유연 선수는 2014년 6월 열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선발전 이전부터 이미 좋은 시설을 갖춘 마사회 승마장에서 훈련을 했다.

    특히 마사회 자료에 의하더라도 정 선수는 2014년 1월 20일부터 4월 2일까지는 사실상 혼자 국가대표 훈련을 했다.

    마사회는 정 선수가 마사회 소속 선수와 함께 2명이 동절기 국가대표 훈련을 했다고 자료를 제출했지만, 해당선수에게 확인한 결과 그 선수는 당시 정 선수와 같은 마장마술 국가대표도 아니었고 그 시기 종합마술 선수로 독일전지훈련 중이었다.

    따라서 마사회 설명은 사실과 다르고, 정 선수는 최소 2개월 넘는 기간 마사회 소속이 아닌 선수 중 혼자서 마사회 승마장을 이용했음을 알 수 있다.

    그 후 정 선수는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선발됐으며 2014년 한 해 동안에만 6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마사회 승마시설을 사용했는데, 이러한 유례는 도저히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 위 의원의 지적이다.

    위성곤 의원은 "그동안 승마 특혜 의혹에 대해 마사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결국 특혜임이 밝혀졌다"며 "추가적 의혹의 검증도 차근차근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