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썰전’ 유시민 “최순실이 심기경호 위해 차은택을 청와대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방송

    ‘썰전’ 유시민 “최순실이 심기경호 위해 차은택을 청와대로"

    뉴스듣기

    “차은택 감독, 털어놓으면 마음 편할 것”

    유시민 작가(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썰전’ 유시민 작가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차은택 감독을 청와대로 데려갔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유시민 작가는 13일 방송된 JTBC 리뷰토크쇼 ‘썰전’에서 “차은택 감독이 박근혜 대통령과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혼자 (청와대에) 갔을 리 만무하다”며 “최순실 씨가 대통령의 이른바 ‘심기 경호’ 차원에서 (차 감독을) 청와대로 데려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청와대에 들어갔으면 대통령의 스트레스를 풀어준 것으로 만족해야 하는데, 그 인연을 이용해서 사방에 문어발처럼 (사업을) 뻗어서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는 “우리 국회가 차은택 감독과 최순실 씨를 증인으로 채택해 문제를 털고 가지 않고 의구심을 남긴다면, 이는 정권에 부담이 되어 레임덕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유시민 작가는 “만약 털면, 지금 언론에 보도된 것만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아직 공론의 장에 올려놓기에는 증거가 불충분하지만, 언론과 야당에서 파고 있는 게 많을 것이고, 새누리당과 청와대도 그걸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과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각종 비리 의혹으로 당장 비난을 받더라도, 어물쩍 넘어가는 쪽이 더 낫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는 게 유시민 작가의 견해다.

    유시민 작가는 이날 방송 말미 “차은택 감독과 최순실 씨는 지금 하루하루 괴로울 것”이라며 “차은택 감독에게 어드바이스를 드리고 싶다. 털어놓으면 마음 편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