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더민주 긴급의총 "야당의원 무더기 기소는 정치공작"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더민주 긴급의총 "야당의원 무더기 기소는 정치공작"

    뉴스듣기

    "최순실 게이트, 우병우 사건 덮기 위한 치졸한 야당탄압"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을 포함한 당 소속 의원들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거 기소된 것과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당 대표 기소라는 악재를 만난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검찰의 편파 수사라고 강력 규탄했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추미애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의장, 송영길 의원을 비롯한 더민주 의원들은 이날 낮 1시30분쯤 국회에 모여 야당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주문했다.

    추미애 대표는 "공천개입 논란을 일으킨 새누리당 최경환, 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친박 의원들은 모두 무혐의"라며 "더민주 의원들은 사안이 지극히 경미함에도 정치보복의 대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또 "친박은 신성 불가침 영역인양 검찰이 자행한 명백한 법 농락"이라며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와 우병우 비리사건을 덮기 위한 치졸한 정치공작이자 보복성 야당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무리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려도 권력비리의 거대한 몸통을 가릴 수 없다는 것을 경고한다"며 "정권 비선실세의 권력농단과 일개 수석을 지키려는 검찰이 제멋대로 권력을 휘두른다면 검찰역사에 치욕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법률위원장인 안호영 의원은 "현재까지 정당별 기소현황은 총 32명 중 더민주 15명, 새누리당 11명, 국민의당 4명. 무소속 2명"이라며 "특히 우리 당은 당대표와 정책위의장, 대변인 등 주요 핵심 당지도부와 중진도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검찰은 선관위 고발 수사의뢰 사건의 경우 더민주는 모두 기소했지만 새누리당 김진태, 염동열 의원은 불기소했다"며 "검찰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잃고 공소권을 남용했다"고 비판했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선의 송영길(인천 예걍을) 의원도 "국가권력 사유화도 어느 정도이지 정말 너무한다"며 "법이란 게 최소한의 정당성을 가지려면 공정한 집행을 해야한다"고 규탄했다.

    또 "공소유지를 검찰청에게 맡기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민주 의원들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야당탄압 강력히 규탄한다'는 내용의 결의문을 낭독하기도 했다.

    더민주는 법제사법위원회나 당 법률위원회 소속 의원 등을 중심으로 전해철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해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