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선교, 유은혜에 "내가 좋아?"…국감장 성희롱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한선교, 유은혜에 "내가 좋아?"…국감장 성희롱 논란

    뉴스듣기

    野 "한 의원,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 (사진=자료사진)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에게 반말로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한 의원은 13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감사에서 "야당은 증인 채택에 (여당이) 협조하지 않는다지만 차은택, 최순실 등이 뭔데 3주간 국감을 전부 그것으로 도배하려 하느냐"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발언 중 갑자기 같은 상임위 소속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 웃지 마세요"라고 지적했다. 자기 발언을 듣고 비웃고 있다는 취지로 지적한 발언이다.

    유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자,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얘기를 물어본 것"이라며 "만약 그것을 다르게 느꼈다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두 의원은 성균관대 선후배 사이다.

    교문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이 "마음에 안 들어도 (동료 의원) 발언 중 그렇게 언급하는 것은 어느 쪽이든 바람직하지 않다"고 중재에 나섰지만, 더민주 박경미 의원은 "신성한 국감장에서 상대 당 여성 의원을 상대로 성희롱 발언을 한 것은 정말 유감"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결국 유 위원장이 한 의원에게 공식 사과를 요청했고, 한 의원은 "개인적으로 대학 선배라 아마 긴장감을 놓친 것 같다. 아까 발언은 무슨 남녀 문제가 아니다. 유 의원이 받아들이기 지금도 불쾌하다면 정중히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유 의원은 “학교 후배이기 때문에(라고 하는데) 이곳은 국감장이고, 저는 개인 유은혜가 아니라 국민 대표로 있다”며 “사적 관계를 내세워 상황을 모면하려는 식으로 전달되면 안 된다”고 제대로 된 사과를 요청했다.

    이에 한 의원은 “사족같이 제가 대학 선후배란 얘기를 넣었다”며 “무마하려 한 건 아닌데 대학 선후배란 얘기를 제가 빼겠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유 의원은 한 의원의 발언을 ‘성희롱’으로 규정하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서를 통해 ”나는 재선 여성 국회의원으로서 아직도 국회에 남아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 비하적 발언,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묵과할 수 없다“며 ”한 의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라는 요구다.

    더민주 여성 의원들은 국회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한 의원에게 “유 의원에게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