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차은택 누구냐, 차지철도 이런 짓 못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지원 "차은택 누구냐, 차지철도 이런 짓 못해"

    뉴스듣기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씨의 각종 비리 의혹이 드러나자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호실장으로 당시 권력 실세였던 차지철씨에 비유해 맹공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11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순실, 차은택 등 창조게이트가 국정 전반에 독버섯처럼 드러나고 있다"며 "역대 정부에서 이런 대통령의 비선, 사선 조직에게 이렇게 특혜를 준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인 차은택 CF 감독에게 창조경제 추진단장을 앉히려고 대통령령을 서둘러 개정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호실장) 차지철도 이런 짓은 못했다"고 맹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금융위가 계획에 없던 크라우드 펀딩 광고를 계획해 차 단장의 회사에 맡겼던 것도 확인했다"며 "또한 올해 2월부터 9월까지 KT광고 47편 중 26편, 현대차 광고도 차은택의 소유 또는 가까운 회사에서 싹쓸이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차은택이 창조경제 전도사로 봉사한 게 아니라 창조경제가 차은택을 위해 존재한 것이다"며 "여당이 진실을 밝히는데 협조하지 않으면 박근혜 정권에 사망선고가 내려질 것이다"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지금 국감을 증인 없이 유령국감으로 만들고, 미국 대선에 버금가는 가장 추악한 권력 스캔들을 맞고 있는 새누리당이 최고의 갑질을 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국정감사 증인채택에 나설 것을 거듭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