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野 "與는 靑홍위병"…증인채택 거부 방탄국회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2野 "與는 靑홍위병"…증인채택 거부 방탄국회 비판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은 1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새누리당이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한 증인채택을 방해한 것과 관련해 일제히 성토했다.

    더민주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국정감사에서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의한 국회의 헌법적 권리를 측근지키기나 방탄국회로 이용하고 있다"며 "국회가 청와대 부속실인가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 대표는 "민생 지키겠다는 (새누리당의) 약속은 정권 민생, 측근 민생, 친인척 민생이었다"며 "이제라도 청와대로만 집중된 레이더를 국민들에게 돌려 민생을 챙기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주 국회 교문위 국정감사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과 운영에 깊숙히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와 차은택 CF감독,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 상근부회장 등 15명에 대한 증인채택을 새누리당이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으로 지연시킨 점을 문제삼은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우상호 원내대표도 "비선 실세로 주목되고 있는 최순실씨 딸의 (이대 특혜입학) 문제가 전혀 해명되지 않을 뿐더러, 관련된 증인들을 철저히 국감에서 블로킹하고 있다"며 "이번 국감처럼 집권당이 진실을 감추기 위해 철저히 증인채택을 막고 있는 행태는 처음 본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이런 모습으로 어떻게 국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겠느냐"며 "진실을 감추려는 집권당의 눈물겨운 노력과 헌법기관들이 청와대를 보호하기 위해 홍위병으로 전락한 모습(이 안타깝다)"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이날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20대 국회 첫 국감이 유령 감사가 되고 있다"며 "미르와 K스포츠 재단에 대해 새누리당이 증인 채택 거부하고 안건조정을 신청하면서 국감을 무용화시킨다"고 유감을 표했다.

    박 위원장은 "떳떳하다면 왜 최순실과 우병우, 차은택, 안종범 이런 분들을 증인으로 채택시켜주지 않냐"며 "(그러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문제제기를 하는 야당에 대해 '정쟁을 일삼고 발목잡는다'고 한다"며 불편한 심정을 내비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